케이뱅크가 우리카드와 제휴해 최고 연 10%까지 금리를 주는 적금 상품을 출시했다.

케이뱅크는 “우리카드와 공동으로 ‘핫딜적금X우리카드’ 적금을 15일 오전 10시부터 판매한다”며 “최근 6개월 우리카드 이용 실적이 없는 고객의 경우 비교적 간단한 카드 사용 조건을 충족하면 연 최고 10%의 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해당 적금의 기본 금리는 연 1.8%이며 케이뱅크 신규 회원이거나, 적금 가입 시 ‘마케팅 동의’를 선택하면 0.5%포인트의 우대금리가 더해진다. 이것만 받아도 금리가 연 2.3%다.

여기에 더해, 적금 가입일 직전 6개월 간 우리카드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은 고객의 경우 사용 실적에 따라 우대 금리가 적용된다. 가입 후 두 달 뒤 월말까지 우리카드 사용 실적이 20만원 이상이면 4.2%포인트 우대금리를 주며, 만기 두 달 전 월말까지 240만원 이상 사용하면 5.7%포인트 우대금리를 준다.

또한 해당 카드로 월 1건 이상 자동이체를 설정하거나, 교통카드 결제를 6개월 이상 할 경우 연2.0%포인트의 우대 금리가 추가로 적용된다. 모든 우대 금리를 챙기면 최고 10%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가입 기간은 1년이며 월 납입액은 최대 20만원이다. 선착순 2만좌 한정 판매다. 우대 금리를 받을 수 있는 우리카드는 ‘카드의 정석 UNTACT’, ‘카드의 정석 DISCOUNT’, ‘카드의 정석POINT’ 등 3종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쉽게 고금리를 받을 수 있도록 설계한 제휴 적금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주요 주주 및 계열사 간 시너지를 이용해 고객 혜택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금융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케이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