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생업현장이 이렇게 바뀝니다

정부가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100곳, 스마트상점 10만개를 보급하는 등 소상공인 디지털화를 본격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비대면·디지털 경쟁력을 키워주자는 취지라는 게 중기부 설명이다. 중기부는 “지금까지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 등 6차례 소상공인 대책이 ‘소상공인 성장·혁신 1.0’이었다면 이번에 비대면·디지털 전환 방안은 성장·혁신 2.0”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외식업 상점과 카페, 미용실 등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로봇기술 등을 적용해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상점을 2025년까지 10만개 보급하기로 했다. 동네슈퍼에 무인시스템 적용도 지원해 올해 5개에서 내년 800개로 늘릴 계획이다.

주로 오프라인 판매에 의존했던 전통시장에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VR 지도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 조성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의 근거리 배달·전국 배송체계를 구축해 온라인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전통시장의 무선 복합결제 단말기 보급 점포를 내년까지 6만개로 늘리고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은 2023년까지 17만곳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한 스마트기술을 도입한 스마트공방도 2025년까지 1만개 보급하기로 했다.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5만명에게 현장실습 교육을 하고, 디지털 교육장을 기존 1곳에서 2022년까지 8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중기부는 이 같은 디지털 전환으로 2025년까지 일자리 12만9000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소상공인 생업 현장이 더 스마트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