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에서 생방송 중 주문한 신선식품을 당일 밤 또는 다음 날 새벽에 받아볼 수 있게 됐다.

신세계TV쇼핑은 “이달 16일과 18일 방송하는 자체 브랜드(PB) ‘테이스트 킹’의 랍스터 상품에 대해 각각 새벽 배송과 당일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홈쇼핑 업체가 방송 중 주문 상품에 새벽 배송을 도입한 것은 처음이다. 이달 16일 오후 6시 35분 시작하는 방송에서는 당일 오후 8시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7시 전까지, 이달 18일 새벽 0시 35분 방송되는 상품은 오전 8시 전까지 주문하면 당일 밤 11시까지 상품을 배달해준다. 다만 배송 가능 지역은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 한정된다.

신세계TV쇼핑은 “CJ대한통운과 손잡고 제품의 보관과 배송 등을 통합해 유통 과정을 대폭 줄였다”며 “새벽·당일 배송되는 신선식품 품목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비대면 쇼핑이 부상하면서 최근 홈쇼핑 업계에서도 다양한 신속 배송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다. 앞서 홈앤쇼핑은 지난달 25일부터 서울 지역에서 생방송 중 주문한 상품을 다음 날 오전까지 배송해주는 ‘모닝 배송’을 시작했다.

/신세계TV쇼핑 신세계TV쇼핑은 이달 16일과 18일 방송되는 자체 브랜드(PB) ‘테이스트 킹’의 랍스터 상품에 대해 각각 새벽, 당일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