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기업인 입국 제한 등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을 방문해 프리미엄 가전제품 판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17일 외교가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0일 서울 모처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났다. 이 부회장과 도미타 대사는 함께 식사를 하면서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한 이 부회장은 일본 게이오기주쿠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아 일본어가 유창하다.

이 부회장은 일본 재계 등과 폭넓은 교류를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을 대상으로 수출 규제에 들어갔을 때도 일본을 찾아 현지 경제인들을 만났다. 지난해 9월에는 일본 재계의 초청으로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9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했다.

사업도 확대하는 모양새다. 일본 2위 이동통신사 KDDI와 장비 계약을 맺고 지난 3월 5G 상용서비스도 시작했다. 앞서 지난해 5월에는 일본 도쿄로 출장을 가 일본 1위 통신기업 NTT도코모, KDDI의 경영진을 만나 5G 사업을 논의하기도 했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이 도미타 대사와 기업인 입국 제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본다. 일본은 코로나 사태로 지난 3월 한국인 등의 입국을 막기 시작했다. 한국과 일본은 기업인 입국 제한을 완화하기 위한 교섭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타 대사는 이달 들어 이인영 통일부 장관, 최종건 외교부 신임 1차관 등과 만나 현안을 논의했다.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