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가 아닌데도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에서 주식재산이 100억 원이 넘는 임원이 16명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대 기업 중 주식을 보유한 비오너 임원 2900명 중 지난 10일 기준 주식재산 가치가 10억원이 넘는 이들도 137명 파악됐다. 이 같은 결과는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시가총액 100대(大) 기업 내 비(非)오너 임원 주식평가액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시가총액 100대 기업은 이달 10일 기준이고, 조사 대상은 오너 일가(오너 및 친인척)를 제외한 비오너 임원이다. 보유 주식(보통주 기준, 우선주 제외)은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현황을 참고했고, 주식평가액은 보유 주식수에 10일 종가를 곱한 금액으로 산출했다. 또 같은 그룹 계열사 이외에 타 기업 주식을 갖고 있는 경우 등은 계산에 넣지 않았고, 전직 임원도 조사에서 제외시켰다.

주식재산이 100억원을 넘는 비오너 임원들 현황. /한국CXO연구소

조사 결과에 의하면 시총 100대 기업에서 1주 이상 주식을 보유한 비오너 출신 임원은 2900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지난 10일 기준 주식재산이 10억 원을 넘는 임원은 137명(4.7%)으로 조사됐다. 137명을 세분화해 살펴보면 10억원대가 71명, 20억원대 24명, 30억원대 9명, 40억원대 6명, 50억원대 6명, 60억~90억원대가 5명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비오너 주식갑부 1~3위는 게임업체 펄어비스 임원들이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주식부자 1위는 펄어비스 창립 멤버이기도 한 서용수 사내이사로 나타났다. 서 이사는 펄어비스 주식 67만 2439주를 보유 중이다. 이 회사의 지난 10일 종가 20만 6100원으로 계산한 서 이사의 주식가치는 1385억원이다. 같은 회사 윤재민 부사장(923억 원)과 프로그램 총괄 지희환 사내이사(912억 원)도 각각 44만 주 이상의 주식을 보유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의 주식평가액은 450억 원으로 조사 대상자 중 4위를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는 5위였다. 김 대표이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을 4만 5000주 갖고 있는데 지난 10일 종가 76만 4000원으로 곱한 주식가치는 343억원에 달했다. 작년 9월 10일 주식평가액 128억 원에서 1년 사이에 주식재산이 214억원 불었다.

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게임과 바이오 종목 회사들의 주가가 오르면서 주식재산이 100억 원 넘는 비오너 출신 임원들이 대거 등장한 반면 매출 덩치가 크고 전통 제조 산업은 오히려 주가가 떨어져 주식으로 재미를 본 임원들이 많지 않아 대조를 보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