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 반월공단에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A사 공장. 7월 22일 찾은 이 공장에는 금형제작 기계 25대 중 17대가 멈춰 서 있었다. /김연정 객원기자

작년부터 시작된 기업들의 매출액 감소세가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올 2분기 최악으로 치달았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 통계를 보면 2분기(4~6월) 기업들의 매출액은 작년 2분기에 비해 10.1% 급감했다. 한은이 2019년 말 기준 ‘주식회사 등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는 법인기업 2만여곳 가운데 표본 3862곳을 뽑아 추계한 결과다.

기업 매출은 사실 2019년 1분기부터 내리막을 타고 있었다. 작년 1분기(-2.4%), 2분기(-1.1%), 3분기(-2.8%), 4분기(-0.5%) 모두 전년보다 상황이 나빠진 데 이어, 올 들어선 1분기(-1.9%)에 이어 2분기(-10.1%)까지 마이너스를 기록, 총 6개 분기 연속 매출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015년 1월부터 관련 통계를 편제한 이래 이런 기록은 처음이다. -10.1%라는 매출액 감소 폭 역시 역대 최대다.

제조업 상황이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보다 훨씬 더 나빴다. 2분기 제조업 매출액은 작년 대비 12.7% 급감했다. 업종별로 보면 석유·화학 업종이 -26.8%로 감소 폭이 가장 컸고, 자동차 등 운송장비(-17.3%), 섬유·의복(-15.9%), 금속 제품(-15.2%) 등도 매출이 두드러지게 감소했다.

비제조업 매출 감소 폭은 -6.5%로 제조업 대비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운수업의 경우 -15.8%로 만만치 않은 고통을 겪었다.

기업들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2분기에 5.3%를 기록, 작년 2분기(5.5%)보다 낮아졌다. 대부분의 업종에서 수익성이 악화됐지만, 언택트(비대면) 수요가 늘어난 덕분에 기계·전기전자 업종의 경우 작년 2분기(5.6%)보다 올 2분기(7.4%) 영업이익률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