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에 있는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17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전날 5명이던 소하리공장 확진자가 이날 오전 9시 기준 8명으로 늘어났다. 경기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일부 직원의 경우 가족들도 확진 판정을 받아 소하리공장 관련 최소 10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접촉자 중심으로 공장 직원들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 소하리공장

기아자동차는 전날 오전 소하리 2공장 생산라인 직원 한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 직원과 접촉한 직원 4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자 6000여명이 근무하는 소하리 2공장 가동을 중단한 상황이다. 다음 날 오전 확진자가 늘면서 소하리 1공장도 가동을 중단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를 봐야하지만, 오후 가동중단 연장도 고려 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소하리 공장은 지난 6월에도 직원 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공장 가동이 하루 멈춘 적 있다.

경기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기아차 소하리공장 직원(용인 349번)은 16일 오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2일 동료 직원 조문을 다녀온 후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직원과 접촉한 동료들이 연달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해당 직원이 다녀온 장례식장에는 소하리 공장 직원 다수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자동차가 지난달 출시한 4세대 신형 카니발

이번에 소하리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이곳 1공장에서 생산하던 4세대 신형 카니발과 신형 스팅어 공급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8일 출시된 신형 카니발의 경우 현재까지 누적 계약대수가 4만대를 넘어선 상황이다. 2공장에선 프라이드와 스토닉 등 수출 중심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