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코로나 재확산을 반영해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한 달 만에 0.2%포인트 낮췄다. 반면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3개월 전보다 1.5%포인트 올렸다. 코로나 충격으로 올해 전 세계가 마이너스(-) 성장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방역 조치가 완화되고 경제활동이 재개됨에 따라 당초 우려했던 것보다는 하락 폭이 작을 것이라는 의미다.

OECD는 16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4.5%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6월 전망치 -6%에 비해 1.5%포인트 상향 조정한 것이다. 특히 중국은 -2.6%에서 1.8%로 4.4%포인트, 미국은 -7.3%에서 -3.8%로 3.5%포인트 올렸다. 유로존도 -9.1%에서 -7.9%로 1.2%포인트 올렸다. 반면 인도(-6.5%포인트), 멕시코(-2.7%포인트) 등 신흥국 성장률 전망은 대체로 하향 조정했다.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달 ‘OECD 한국보고서’에서 전망했던 -0.8%보다 0.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지난달 한국 보고서가 나오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인용해 “한국 경제가 선방하고 있다”며 자화자찬했었다.

홍기용 인천대 교수는 “한 달 만에 성장률 0.2%포인트를 내렸다는 건 코로나 사태가 어떻게 진행될지 예측이 어렵다는 걸 보여준다”며 “상황이 나빠지고 있는데 성장률 전망치로 일희일비하기보다 구조조정 등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