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퇴역한 ‘한나라호’가 베트남으로 양여(讓與)돼 해기사 양성에 쓰이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베트남에 양여되는 해양실습선 ‘(구)한나라호’가 15일 부산항을 떠나 베트남 하이퐁항으로 출항한다고 이날 밝혔다.

베트남에 양여(讓與)돼 해기사 양성에 쓰일 한나라호/해양수산부

‘한나라호’는 한국해양대학교의 해양실습선으로 1993년에 취항해 약 27년간 해기사 양성에 활용되다가 2019년 5월에 퇴역했다. 베트남 출항을 앞두고 완전히 수리된 한나라호는 앞으로는 베트남의 해기사 양성을 위해 쓰이게 된다.

그간 베트남은 대형 실습선이 없어 해기사 양성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2018년 한-베트남 정상회담 때 베트남 정상(故 쩐다이꽝 주석)은 우리 측에 무상원조를 요청했고, 이후 2019년도에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양국이 실습선 양여에 공식 합의하게 됐다.

우리나라도 매년 부족한 선원들을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에서 공급받고 있다. 2018년 기준 베트남 선원은 전체 외국인 선원의 20.3%를 차지한다. 이 때문에 수준 높은 외국인 선원의 수급이 꼭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한나라호 베트남 양여는 고급선원 육성을 통해 해양부문 발전을 꾀하고 있는 베트남 정부와 선원공급 부족 해결을 위해 주요 선원 송출국인 베트남 선원을 적극 활용하고자 하는 우리나라 간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것으로 향후 양국 간 상생협력의 계기가 될 것이란 게 해수부의 설명이다.

우동식 해수부 국제협력정책관은 “이번 기회에 우리나라와 베트남 간 해양수산분야의 전략적 호혜(互惠)관계를 확고히 형성할 수 있도록 선박양여를 잘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 다른 신남방국가와의 해양수산분야 협력을 확대·발전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