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제주 가상출국여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국가 간 해외여행이 제한된 상황에서 대만 시장을 대상으로 한 이색적인 한국여행 상품이 개발됐다.

한국관광공사 타이베이지사는 '제주 가상출국여행 얼리버드 프로모션' 상품을 11일 낮 12시에 출시해 4분 만에 판매를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대만 중대형 여행사 이지플라이, 항공사 타이거에어와 공동으로 제주 상공을 여행하는 항공편 체험상품이다. 오는19일 타이베이공항을 출발, 목적지인 제주공항에 착륙하지 않은 채 제주 상공을 선회한 뒤 대만으로 다시 회항한다. 대만관광객 120명이 티켓을 구매했다.

이 상품에는 코로나19 극복 후 한국과 대만의 관광교류가 재개되는 시점부터 1년 이내 사용할 수 있는 방한 왕복항공권이 포함돼 있다. 2000 타이완 달러(약 8만원)를 추가하면 호텔 1박 숙박권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관광공사는 “한-대만 관광교류 재개 후를 대비한 ‘예열’ 상품답게 흥미로운 한국 체험 프로그램들이 준비됐다”며 “한류 드라마로 유명해진 ‘치맥’인 치킨과 맥주가 기내식으로 나오고, 제주특별자치도·제주관광공사와 함께 하는 제주관광 설명회, 퀴즈쇼 등이 이어진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