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에 나오는 ‘왓챠에서 바로보기’를 클릭하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왓챠’로 이동합니다. 바로보기 클릭은 조선일보 홈페이지에서 작동합니다.

영화 ‘뮬란’ 스틸컷.


17일 국내 개봉을 앞둔 영화 ‘뮬란’에 대한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주연 배우 유역비의 중국 경찰 지지 발언에 이어, 인권 탄압 의혹을 받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촬영한 사실까지 드러나며 보이콧 움직임이 확산됐다. 심지어 작품성 면에서도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영화 ‘뮬란’은 1998년 개봉한 애니메이션 ‘뮬란’을 실사화한 데다 중화권 톱스타 유역비·이연걸·견자단·공리까지 출연하며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애초 지난 3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끝내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디즈니 OTT인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공개했다. 그러나 공개된 ‘뮬란’을 향한 반응은 싸늘하다. ☞애니메이션 ‘뮬란’ 왓챠에서 바로보기

◇유역비 “홍콩 경찰 지지한다” 발언

시작은 지난해 주연배우를 맡은 유역비의 발언부터였다. 그는 지난해 8월 홍콩 경찰이 민주화 시위대를 과잉 진압했다는 논란이 일자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는 글을 올렸다. 이때부터 뮬란을 거부하자는 해시태그 ‘BoycottMulan’이 소셜미디어에서 퍼지기 시작했다.


영화 '뮬란'.

◇인권 탄압 논란 있는 신장 지구에 감사?

지난 4일 디즈니플러스에서 ‘뮬란’이 공개되자 또다시 논란이 불거졌다. 인권 탄압 의혹이 제기된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촬영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뮬란’은 엔딩 크레딧에서 신장 자치구 투루판시의 공안 당국과 중국 공산당 신장 선전부 등에 감사를 표했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는 중국 정부가 강제 수용소를 운영하며 소수 민족의 인권을 탄압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중국 정부가 이곳 구금 시설에 약 100만명을 수용해 ‘재교육’을 해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영국 BBC도 “중국이 ‘가짜뉴스’라고 일축하고 있지만 수용소 생존자 증언이나 유출된 문서들을 통해 수감자들이 감금돼 세뇌당하고 처벌받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했다.

◇ 번지는 ‘보이콧 뮬란’ 운동

이는 보이콧 운동에 기름을 부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독일에서 촬영하고 나치에 감사를 표하는 격”이라며 분노했다. 홍콩과 대만, 태국의 네티즌들은 세 나라에서 인기있는 음료인 ‘밀크티 동맹’을 맺으며 보이콧에 참여했다. 홍콩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은 인디펜던트지에 “뮬란은 무슬림 위구르족의 위기를 눈가림하려 하는 민족주의 드라마에 불과하다”고 기고했다. 그는 또한 “전세계 사람들에게 정보와 영감, 즐거움을 주는 디즈니가 조직적으로 인권을 침해하는 이들과 협력한다는 사실이 우려된다”고 디즈니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크리스틴 맥카시 월트디즈니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영화 제작을 허락한 국가와 지방정부를 영화 크레딧에 넣는 것은 일반적인 관행”이라고 해명했다. “뮬란은 주로 뉴질랜드에서 촬영됐으며 중국 내 20여곳에서 풍경을 촬영했다”고도 덧붙였다.

◇중국, ‘뮬란’ 보도 금지 지침

10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현지 주요 언론사에 ‘뮬란’에 대한 보도 금지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가 보도 금지 지침에 별다른 이유를 밝히진 않았으나, 로이터에서 인용한 관계자들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관련한 해외 비판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중국 극장은 코로나 사태로 절반가량 운영되고 있는 가운데, ‘뮬란’은 11일 스크린 40% 이상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 “대본도 중국 검열받았나” “독창성·재미 부족” 혹평까지

모든 논란을 떼놓고 봐도 애니메이션 원작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디즈니 특유의 뮤지컬 요소를 없애고 액션 영화를 표방한 데다, 원작 애니메이션에서 뮬란과 사랑에 빠지는 남자 주인공 ‘리샹’을 없앴다. 상사와의 로맨스가 ‘미투 운동’이 벌어지는 시대 상황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말하는 용 캐릭터 ‘무슈’도 “힘과 존경의 상징인 용이 멍청한 조력자로 나오는 것이 중국 관객들에게 통하지 않았다”고 했다. 중국 자본이 투입된 무협 영화에 ‘뮬란’을 얹었을 뿐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완성도 측면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때로는 사랑스럽고 진실하지만, 종종 어설프고 재미도 부족하다”, 버라이어티는 “그 어떤 프레임도 독창적이지 않다고 불평할 수 있겠지만, 보기엔 매력적인 영화”라고 평했다.

엔딩 크레딧 논란을 제기했던 홍콩계 영국 작가 지네트 응은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FP)의 기고에서 “제대로 조사조차 하지 않은 서양인 각본가들이 모여서 중국 민족주의 신화를 그대로 흡수한 결과”라며 “중국에서 촬영한 현실을 감안했을 때, 대본도 당국의 검열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