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사회
국방

천안함, 한·미합동훈련중 오폭 사고 '의혹'

  • 뉴시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3.29 16:09

    군 당국이 초계함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사고원인을 명확히 밝히지 못해 궁금증을 증폭 시키고 있는 가운데 사고당시 서해상에서는 미 이지스함과 함께 '2010 한미합동 독수리훈련'을 실시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새롭게 드러난 사실로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한미합동훈련중에 발생한 '오폭' 사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해군당국은 이번 천안함 침몰사건이 한미 합동 독수리훈련기간에 발생한 것이라는 사실을 처음부터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로써 한미간 함포사격 작전 훈련 과정에서 발생했을 각종 자체 사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자칫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질 경우 한미간 군사적 갈등을 우려해 뭔가 감추려 한다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여부로 드러날 경우 향후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미 해군은 천안함 침몰 사고 기간동안인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사고지점인 백령도 인근 서해상에서 미국 이지스함 Lassen(9155톤), Curtis Wilbur(8950톤) 2척과 한국 이지스함 세종대왕함, 최신예 전투함인 최영함, 윤영하함 등 2함대 배속 함정이 모여 합동 훈련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뉴시스와 경기일보가 입수한 해군2함대 작성의 '서해상 한.미 해군연합훈련' 자료에 의하면 미군 이지스함은 이번 한미합동 훈련을 위해 지난 19일 경기 평택 해군2함대 기지에 입항, 한미 군장병들과 교류활동을 가진 뒤 지난 23일 서해상 훈련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한미 합동훈련에서는 미 이지스함 승조원 해병대원 624명을 비롯 우리 해군2함대 소속 병력 등이 참가해 대함, 대공사격, 해양차단작전 등 다양한 해상훈련을 실시한 후 미 해병대는 당초 지난 28일 검토회를 마치고 출항할 계획이었다.

    이 계획대로라면 천안함 침몰사고가 발생한 지난 26일 오후 9시45분 강력한 폭발음과 함께 순식간에 선체가 두 동강 난 뒤 침몰했다고 밝힌 천안함 최원일 함장의 증언에 이어 사고당시 약 20여 분간 강력한 함포사격 소리를 들었다는 백령도 주민들의 증언을 종합해 볼 때 한미간 합동 훈련중 작전상 발생한 오폭이 아닌가 하는 강한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사실에 뒷받침하는 군의 해명도 불투명해 의혹의 불씨는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이는 합참은 지난 27일 브리핑을 통해 "초계함 속초함의 레이더상에 물체가 포착돼 76mm 함포로 경고사격을 했으나 레이더상에 포착된 형상으로 보아 새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내용은 확인 중"이라고 설명하는 등 해명발표가 오락가락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합참 관계자는 또 "속초함 함포관련, 위치, 발사시각 등 일체를 알려주지 않기로 했다"면서 조사 결과가 최종 결정 났을 때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고 정치권 또한 "각종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고 사고원인에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군은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기 있기 때문이다.

    한미연합사령부측은 "천안함은 경계임무를 했을 직접 훈련에 참가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한 미해군측 함정이 작전반경 근처에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백령도 근처에서 하지는 않고 한반도 전역에서 했다"고만 답했다.

    연합사 측은 미해군의 이지스 2척이 참가한 사실은 확인하면서도 "독수리 훈련의 일부로 4월30일까지 예정된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사 측은 이번 천안함 침몰사고와의 관련성을 묻는 질문에는 "상관 있다, 없다를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