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양키스, 日 투수 이가와 우선교섭권 확보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1.29 09:46 49'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돈의 제국’ 뉴욕 양키스가 미국 무대 진출을 선언한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의 간판 투수 이가와 게이(27)를 잡았다.

양키스는 메이저리그 선수 입찰에서 2천500만달러를 제시해 이가와에 대한 우선 교섭권을 확보해 이가와와 앞으로 30일 동안 연봉과 계약금 등을 놓고 구체적인 입단 교섭을 벌이게 된다고 29일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구단이 베팅한 2천500만달러는 지난 15일 보스턴 레드삭스가 마쓰자카 다이스케(26)에게 제시한 5천110만달러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가와를 영입하게 될 경우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에서 질긴 라이벌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양키스와 보스턴은 각각 일본 간판 투수 한 명씩 나눠갖게 될 전망이다.

이가와는 또 ’고질라’ 마쓰이 히데키와 한솥밥을 먹게 된다.

왼손투수이면서도 최고시속 140㎞이 넘는 빠른 볼을 던지는 이가와는 올 시즌 14승9패, 평균자책점 2.97을 기록했고 탈삼진 194개로 센트럴리그 공동 1위에 올랐다.

1999년 프로 데뷔때부터 한신에서 뛰면서 통산 성적은 86승60패, 평균자책점 3.15의 수준급 투수이다.

이가와는 올시즌 도쿄돔에서 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에게 한.일통산 400호 홈런과 끝내기 홈런 등 여러 차례 결정적인 홈런을 두들겨 맞아 국내 팬들에게도 인상을 남겼다.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