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서재응, 연봉 120만달러에 1년 재계약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0.12 08:33 44'

서재응(29.탬파베이 데블레이스)이 한국인 메이저리그 선수로는 역대 세번째로 연봉 100만달러를 돌파했다.

탬파베이는 12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서재응과 계약기간 1년, 연봉 120만달러에 내년 시즌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한국인 빅리거 중 연봉 100만달러를 돌파한 건 박찬호(33.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김병현(27.콜로라도 로키스)에 이어 세 번째.

박찬호는 LA 다저스 소속이던 지난 1998년 연봉 230만달러를 받은 뒤 2001년 시즌 후 텍사스 레인저스와 5년 간 6천500만달러의 FA 대박을 터뜨렸고 김병현은 2002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주전 마무리 투수로 36세이브를 올리며 맹활약한 뒤 이듬 해 연봉 325만달러를 받았다.

‘뉴욕 메츠맨’으로 8년 간 활약하다 지난 1월5일 LA 다저스로 이적한 뒤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6월28일 탬파베이에 새 둥지를 튼 서재응은 올 시즌 3승12패, 방어율 5.33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 7월30일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시즌 3승을 수확한 이후 10차례 등판에서 6차례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에 3자책점 이내)의 호투에도 팀 타선의 지원 부족과 불펜진 난조로 승수와 인연이 적었기에 연봉 조정신청 자격을 얻은 서재응이 구단과 일찌감치 재계약할 수 있었다.

인하대 2학년이던 지난 1997년 뉴욕 메츠에 스카우트돼 계약금 135만달러를 제시받았지만 메디컬 테스트에서 오른쪽 팔꿈치 인대가 찢어진 것으로 확인돼 단 5만달러에 입단했던 서재응은 2003년 30만달러를 받았고 올 해 LA 다저스와 연봉 35만달러에 계약했다.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