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여 신당파-친노파 결별 가속화

열린우리당에서 추진되고 있는 통합신당을 ‘지역당’으로 규정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발언 이후 당내 신당파와 친노파의 결별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다.

통합신당 창당과정에서 노 대통령을 비롯한 특정세력을 배제할 수 없다는 명분 때문에 지금껏 친노그룹과 불안한 동거를 해왔던 신당파는 이번 노 대통령의 발언을 일종의 선전포고로 간주하는 분위기다.

노 대통령이 먼저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어선 만큼 이젠 이 눈치 저 눈치 보지않고 반격에 나서겠다는 것.

한 중진의원은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자기는 대통령을 다했으니 국회의원들은 다음번 총선에서 다 떨어져도 괜찮다는 식의 발언인데 누가 귀를 기울이겠느냐”며 “청와대가 당을 깨려고 작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더 이상 고통을 겪는 것보다는 이제 친노파와 이혼도장을 찍는 것을 선택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신당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한 초선의원은 “친노그룹 가운데서도 노 대통령의 발언에 동의하는 의원은 극소수에 불과한데, 이들도 정치를 계속할 생각이 있다면 대세를 쫓아야 할 것”이라며 “대세를 따르지 않겠다면 당을 떠나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다른 초선 의원은 “이제 신당파 가운데 ‘반드시 우리당의 법통을 이어 받아야겠다’는 사람들은 없다”며 “노 대통령과 친노그룹이 당적을 지키면서 신당창당을 방해하겠다면 우리들이 당을 나가서 신당을 만들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우리당 간판을 지키지 못할 경우 국고보조금에서 손해를 보는 문제도 염두에 뒀지만, 이젠 그런 사소한 부분들은 더 이상 고려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신당파의 노골적인 파상공세에 친노파도 물러서지 않을 태세다.

참정연 소속인 김태년(金太年) 의원은 “노 대통령의 발언은 지역당으로 가지 말라는 원론적인 말인데 신당파가 대통령 핑계를 대고 있다”며 “신당파는 원래 노 대통령과 같이 가고 싶어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당 쇄신에 대해서는 전혀 고민을 하지 않고 통합신당을 하겠다는 것 자체가 패배주의”라며 “이런 식의 통합신당 논의와 진행결과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판단이 든다”고 말했다.

통합신당은 지역당이라는 노 대통령의 발언에 공감을 표시하고 나선 셈이다.

친노직계로 분류되는 백원우(白元宇) 의원도 “노 대통령의 발언에는 일관성이 있다”며 “평소 말씀과 크게 입장이 바뀐 게 아니다”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한편 신당파와 친노그룹의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당내 일각에선 ‘고통없는 이별’을 준비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한 중진의원은 “노 대통령의 뜻을 파악한 만큼 더 이상 시끄럽게 당내 갈등을 드러낼 필요가 없다”며 “이제부터는 노 대통령을 제외한 신당 창당 일정을 마련하고, 창당준비 작업에 들어가면 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2.01 10:52 22'

정치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