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성인남녀 66% `대통령 제대로 일하기 어렵다'"
사회동향연구소 설문조사…‘조기 대선 반대’ 54%
‘대통령 탈당’ 찬성 40%, 반대 38%
전효숙 지명철회 ‘당연하다’ 37%, ‘야당에 밀렸다’ 33%

성인 남녀 10명중 6명은 ‘노무현 대통령이 남은 임기에 일을 제대로 하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1일 사회동향연구소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디오피니언에 의뢰,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0일 하루동안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 대통령이 지금과 같은 조건에서 남은 임기 동안 일을 제대로 할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고 말한 응답자는 66.2%를 차지했다.

이는 똑같은 질문에 대한 ‘그렇다’(30.1%)는 응답보다 2배 이상으로 많은 것이다.

‘조기 대선’ 문제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답변이 54.7%로 절반을 넘어섰지만 ‘찬성한다’는 답도 40.6%로 나타났다.

조기 대선이 실시된다면 한나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의 후보 단일화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58.6%를 차지했다.

노 대통령 ‘임기 발언’의 배경이 된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지명 철회에 대해서는 ‘잘못된 인사였으므로 당연한 철회’라는 답변이 37%, ‘거대야당의 힘에 밀린 불가피한 조치’라는 응답이 33.7%로 각각 나타났고 ‘정당한 인사권 행사이므로 잘못된 철회’라는 답변은 14.2%를 차지했다.

노 대통령의 열린우리당 탈당 논란에 대해서는 ‘찬성한다’(40%)와 ‘반대한다’(38.9%)는 답변이 비슷했다.

탈당에 찬성한 사람은 ‘당과의 불협화음’(31.9%)와 ‘당과 정부의 분리’(25.2%)를 이유로 든 반면 반대한 사람들은 ‘국민이 투표한 당과 대통령이므로 임무를 완수해야 한다’(47.5%)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2.01 10:45 37'

정치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