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들끓는 여당 "말정치 정말 지긋지긋"
"대통령 자신이나 걱정하라"
신당파 親盧의원들은 “허~ 참” 난감

▲ 노무현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의 신당 반대 발언에 열린우리당은 30일 거세게 반발했다. 우상호 대변인조차 공식 논평에서 “대통령은 (여당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김근태 의장은 “내가 맷집이 약해서…”라면서도 “어지럽다. 속쓰리다”고 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지역당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느냐”고 했다. 우원식 의원은 “대통령의 상황 인식이 안타깝다”고 했고, 이목희 의원은 “개혁세력을 통합하자는 것이 어떻게 지역당으로의 회귀냐”고 했다. 문학진 의원은 “대통령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선병렬 의원은 “자신이 만든 당은 통합당이고, 우리가 만들려는 당은 지역당이라는 주장은 노 대통령의 아집에 불과하다”고 했다. 정봉주 의원은 “이젠 대통령의 말의 정치가 지긋지긋하다”고 했다. 한 초선 의원은 “신당이 지역당이면 청와대는 부산 신당”이라며 “대통령은 여당 걱정하지 말고 자신이나 걱정하라”고 했다. 오제세 의원은 “대통령은 더 이상 여당의 중심이 아니다. 노 대통령이 탈당을 하든 말든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당 의장을 지낸 유재건 의원은 “대통령 한마디로 정치가 좌지우지되던 시대가 지났다”고 했고, 여당 지도부인 정장선 의원은 “대통령 말이 자꾸 바뀌어서 이해를 잘 못할 지경”이라고 했고, 김부겸 의원도 “대통령이 자꾸 저러시면 함께 가기 힘들어진다”고 했다.

호남 의원들은 노 대통령의 ‘지역당’ 발언에 격분했다. 김동철 의원은 “대통령은 한나라당보다 열린우리당을 더 미워하는 게 아닌지 의심이 갈 정도”라고 했고, 지병문 의원은 “민주당하고 합하면 바로 지역당이냐”고 했다.

그러나 친노 이화영 의원은 “지역주의에 편하게 기대려 하는 흐름에 우려와 걱정을 나타낸 것”이라고 했다. 이광재 의원은 “지금 여당 위기의 본질은 대통령과의 관계가 아니라 대선 후보가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런 말을 하는 여당 의원들은 소수였다.

김원기·문희상·유인태·염동연 의원 등 열린우리당 내에서 신당에도 찬성하고 노무현 대통령과도 가까운 의원들은 난감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국정이 뜻대로 잘 안되고 여당에서 이런저런 말이 나오니까 하는 소리같다”고 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의원은 “우리가 지역당을 만들자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면서도 “허허”라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민주당을 포함한 통합신당을 추진해온 유 의원과 염 의원도 노 대통령이 명백히 신당을 반대함에 따라 난처한 처지가 됐다.

정우상기자 imagine@chosun.com
황대진기자 djhwang@chosun.com
입력 : 2006.12.01 00:57 04' / 수정 : 2006.12.01 04:49 38'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노대통령 '신당 창당하려면 나가서 하라'   [06/12/01 00:28]
신당파·친노파 전당대회서 물리적 충돌 가능성   [06/12/01 00:55]

정치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