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청와대 "손발묶고 채찍질하나" 한나라 맹비난

▲ 소문상 정무기획비서관
'넷심' 편지쓰기
- to 노대통령
- to 한나라당

청와대는 30일 “이런 상황에서 (노무현 대통령에게) 책임을 다하라고 하는 것은 손발을 묶어놓고 뛰지 않는다고 채찍질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한나라당을 맹비난했다.

청와대는 홈페이지에 올린 소문상 정무기획비서관 명의의 ‘한나라당이 책임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라는 글에서 “한나라당이 각종 인사를 발목잡고, 책임은 대통령이 지라고 한다면 그것은 공정하지 않다. 인사 시비가 지나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소 비서관은 지난 28일 ‘대통령이 책임있는 자세로 일한다면 박수받는 대통령이 될 것이다’라는 한나라당 대변인의 논평을 거론하며 “물론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최종 책임자로서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고 회피할 생각은 더욱 없다”면서 “그러나 과연 대통령 혼자서 국정의 책임을 다할 수가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지금은 유신시대도 5공시대도 아니다”면서 “국회의 입법과 협조없이 대통령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고,따라서 국회가 할 일을 하지 않으면 대통령도 일을 제대로 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소 비서관은 “지난해 연말 사학법이 통과된 후 한나라당은 국회를 박차고 길거리로 나갔고,거의 1년 동안 국회의 입법기능을 마비시켜 온 것”이라며 “입법기능은 마비시켜 놓고, 대통령을 흔드는 일에는 쉬는 날이 없다”고 말햇다.

이어 “흔들지 않는 정책이 거의 없는데 대부분 근거도 없고 대안도 없다”며 “인사에 대해서도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데 마치 한나라당이 인사권자인줄 착각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소 비서관은 “대선을 앞둔 임기 후반기만 되면 정략적인 대통령 흔들기로 인해 국정까지 흔들리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은 다시 반복되지 말아야 한다”며 “ 그러기 위해서는 국정의 주체들이 책임을 공유하면서 서로 최선을 다해야 하며,한나라당은 이제 국회가 합리적·정상적 절차를 통해서 결론을 내고 처리할 것은 처리하는 국회가 되도록 그야말로 ‘책임’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영수 기자 nomad90@chosun.com
입력 : 2006.11.30 15:19 16'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