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청와대 "하반기 한일정상회담 전면 취소 검토"
“방일 정상회담 검토한다고 말할 수 없게 됐다”

▲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에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연말 방일(訪日) 정상회담은 물론 부산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때 한일 개별정상회담도 갖지 않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번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한일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향후 양국관계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셔틀 정상외교’의 일환으로 12월 예정됐던 노 대통령의 방일 정상회담과 관련, “그동안 대통령 방일문제가 이런저런 표현으로 있었지만 오늘 이후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할 수 없게 됐다”며 “일정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내달 부산 APEC 정상회의시 한일 개별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 “그것은 특별히 검토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김대변인은 별도의 공식 논평을 통해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과거의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가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고이즈미 총리가 또 다시 참배한 것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협력을 저해하는 것으로써 일본에 전혀 도움이 되지않을 뿐만 아니라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는 것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일본 정부는 이러한 행동이 한일관계와 동북아평화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깊이 인식하고 이에 대해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5.10.17 14:38 57'

관련기사
潘외교 "우리 정부, 좌절감마저 느껴"   [05/10/17 14:39]
고이즈미, 또 야스쿠니 신사 참배…정부 항의   [05/10/17 08:06]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