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안기부, YS정부때 비밀조직 운영
정·재·언 인사들 대화 불법도청
‘모 재벌·중앙 일간지 고위층, 대선자금 지원논의’ 담긴
MBC가 최근 확보한 테이프도 안기부 작품 드러나

김영삼(金泳三) 대통령 시절인 1993년부터 1998년 2월까지 5년간 국가안전기획부(이하 안기부·국가정보원의 전신)가 특수 조직인 비밀도청팀을 가동해 정계·재계·언론계 핵심 인사들의 식사 자리에서 오간 얘기를 불법 도청한 것으로 20일 밝혀졌다. 정보기관의 전화 도·감청이 논란이 된 적은 있었으나 술집, 밥집 등에 출장나가 이뤄지는 ‘현장 도청’의 실체가 드러난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최근 MBC(문화방송) 내에서 보도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을 빚고 있는 ‘모 재벌그룹 고위 인사와 중앙 일간지 고위층 간 97년 대선자금 지원 논의’ 내용이 담긴 테이프도 당시 안기부가 현장 도청한 것임이 국정원 관련 인사에 의해 확인됐다.

안기부 도·감청 업무를 잘 아는 A씨는 “안기부에는 핵심 수뇌부 한두 명에게만 보고하는 특수 도청팀이 있었다”면서 “전화 도·감청과 달리 요정, 한정식집, 룸살롱 등 현장에 직접 도청기를 꽂고 도청했다”고 밝혔다. 이 특수도청팀은 ‘미림’이라고 불렸으며 팀장(서기관)과 사무관, 6급(주사) 2명 등 모두 4명이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미림의 존재 자체는 안기부 내에서도 극히 제한적인 사람만 아는 최고의 보안사항이었다”며 “여기(미림)에서 생산하는 도청 녹취록과 보고용 요약 문건인 ‘미림 보고서’는 국내정보담당 차장과 안기부장 정도만 접했다”고 증언했다.

한 달간의 추적 취재 끝에 만난 현장 도청요원 B씨는 “밤새 일(도청)을 해오면 하루 3개에서 많게는 10여개까지 (도청 테이프를) 풀었다(녹취했다)”고 증언했다. ‘미림’의 내막을 잘 아는 C씨는 “청와대 핵심 인사, 정치 거물, 재벌 기업인, 중견 언론인이 도청 대상이었다”고 말했다.

‘미림’의 도청 테이프는 김대중 정권이 들어선 직후 퇴직한 한 국정원 직원에 의해 외부로 유출됐다가 1년여 뒤인 1999년 중반 무렵 국정원 감찰실에 의해 압수됐다. 회수 과정을 잘 아는 D씨는 “당시 회수한 테이프는 군용 더플백 2개에 가득찼는데, 테이프가 든 더플백은 어른 1명이 들기 어려울 정도였다”고 말했다. 반납한 당사자는 “큰 박스 2개에 담아 넘겼다”고 말했다. 하루 평균 5~6개 정도로 추산하면 테이프는 최소한 8000여개 이상으로 추정된다.

압수된 것 중 중요 테이프의 내용을 접했던 국정원 관계자 중 한 명인 E씨는 “MBC측 테이프는 당시 회수된 것 중 하나임에 틀림없다”고 확인했다. 하지만 현장 도청요원 B씨는 “MBC측 테이프 내용을 들어봐야만 알 수 있다”면서 “부분 부분 사실일 수 있지만 짜깁기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림팀은 노태우(盧泰愚) 정권에서도 운영된 것으로 전해졌으나 활동에 대한 구체적 증언은 뒷받침되지 않았다. 미림팀은 김대중 정권이 들어선 직후 해체됐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진동기자 jaydlee@chosun.com
입력 : 2005.07.21 05:03 03'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극비조직 ‘미림’… 식사·술자리 무차별 도청공작   [05/07/21 05:11]
MBC가 입수한 테이프 내용은   [05/07/21 08:56]
국정원 “철저히 진상규명해 국민에게 밝힐 것”   [05/07/21 13:57]
MBC 마침내 '이상호 X파일' 공개   [05/07/21 15:25]
'불법도청 테이프' 방영여부 주목   [05/07/21 16:19]
이학수·홍석현 명의로 방영금지 가처분 신청   [05/07/21 16:44]
국정원 `불법도청' 의혹 진상조사 착수   [05/07/21 16:50]
여 '도청은 진상규명, X파일은 유보'   [05/07/21 17:10]
한, 불법도청.X-파일 파장에 촉각   [05/07/21 17:13]
안기부 '불법도청' 수사ㆍ처벌 어떻게 되나   [05/07/21 17:16]
MBC "가처분 받아들여져도 육성만 제외 보도"   [05/07/21 17:15]
'도청 테이프 파문' 삼성 표정   [05/07/21 20:00]
법원, MBC 보도 예정내용 보고 가처분 판단키로   [05/07/21 20:04]
MBC, '이상호 X파일' 일부 보도   [05/07/21 21:34]
"회장이 대선 유력후보 자금 전달엔 언론사 간부가 직접 나서라고 지시"   [05/07/21 21:46]
MBC '도청테이프' 방송금지가처분 사실상 기각   [05/07/21 20:24]
삼성 법무실 "사실상 방송금지…법률적 승리"   [05/07/21 22:00]
YS측 "도청 보고받지도, 받으려고도 안해"   [05/07/21 22:52]
홍석현 대사 "전혀 기억 안난다"   [05/07/21 23:13]
YS와 도청 '아이러니'   [05/07/21 23:16]
동교동, '불법도청 X파일' 의혹에 침묵   [05/07/21 23:37]
이회창 측근 "돈 요구하거나 받은 사실없다"   [05/07/21 23:29]
KBS가 보도한 '테이프 내용' 살펴보면   [05/07/21 23:38]
'안기부 도청 테이프' 공개 파문   [05/07/21 23:39]
MBC, '법원결정' 취지 살려 밋밋한 보도   [05/07/21 23:46]
주미 대사관 '불법도청' 테이프 파장에 촉각   [05/07/22 00:22]
삼성 "신문·방송·인터넷… 모든 보도 법적 대응"   [05/07/22 03:00]
"유력후보는 30억 원했고, 다른 후보는 10억 원해"   [05/07/22 03:02]
"테이프 3억에 사라" 삼성과 거래시도   [05/07/22 03:08]
테이프 일부내용 한달전부터 보도돼   [05/07/22 03:11]
"DJ시절 휴대폰 도청기술 확보돼 '미림'팀 해체됐다"   [05/07/22 11:48]
청와대 "홍 주미대사 임명시 도청사실 몰랐다"   [05/07/22 15:13]
MBC ‘뉴스데스크’ 시청률, KBS에 떨어져   [05/07/22 13:58]
이상호 기자 "오늘 뉴스데스크서 'X파일' 후속 보도"   [05/07/22 15:35]
'불법도청 X파일'‥다시 주목받는 세풍   [05/07/22 17:31]
MBC, '도청테이프' 방송금지가처분 이의신청   [05/07/22 17:36]
MBC "삼성, 이회창후보에 100억 넘게 지원"   [05/07/22 21:50]
한나라, `X파일' 전면공개에 당혹   [05/07/23 00:01]
김대중 전 대통령측 "사실 확인후 말하겠다"   [05/07/23 00:03]
열린우리 'X파일 파장' 신중 대응   [05/07/23 00:12]
이회창측 "불법도청서 언급된 정치자금 모른다"   [05/07/23 00:13]
청와대 '안기부 문건 보도' 파장 예의주시   [05/07/23 00:13]
삼성 "MBC 도청 보도 강력히 법적대응"   [05/07/23 00:05]
'도청 테이프' 거론 정치인 처벌 가능할까   [05/07/22 22:41]
'X파일' 전ㆍ현직 검사들 떡값 수수 부인   [05/07/22 22:42]
MBC X-파일 거론 대기업, `충격'속 대책 마련   [05/07/22 23:00]
"`정·경·언 유착' 관련자 엄중 처벌해야"   [05/07/22 23:26]
검찰, 안기부 도청문건 X파일 후폭풍 우려   [05/07/22 23:27]
"모 대기업, 특정후보에 100억 이상 지원계획"   [05/07/23 00:02]
'도청 테이프' 보도 법정공방 본격화   [05/07/23 00:10]
MBC , '도청 테이프' 집중보도 배경   [05/07/23 00:07]
MBC보도 '안기부 내부문건' 무슨 내용 담겼나   [05/07/23 00:38]
천용택씨 99년 설화, `천기누설'이었나   [05/07/23 00:39]
주미 대사관 충격...홍대사 거취 관심   [05/07/23 00:40]
"YS땐 현장서 도청, DJ땐 휴대전화 도청했다"   [05/07/23 03:59]
“퇴직 당시엔 011만 됐는데, 이젠 다될것”   [05/07/23 04:00]
"이회창 이미지 만드는데 11억…도와달라" "그러지요"   [05/07/23 05:20]
홍석현 대사, "가까운 시일내 입장 밝힐 터"   [05/07/23 07:24]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