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난 대통령 참모일뿐 외교선생 될 수 없다"

반외교, 국회서 "외교 최고 책임자는 대통령"

▲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이 19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날 외교부가 대통령의 눈치를 보느라고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임현찬기자
한나라당 의원들은 19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서 외교통상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한나라당 김문수(金文洙) 의원은 “외교관들은 친미파·친일파로 몰릴까봐, 노비어천가(노무현 대통령을 칭송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다”며 “외교 분야는 대통령도, 정동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도 아마추어인데 외교전문가들이 이렇게 하고 있으면, 어떻게 하자는 것인지 참으로 걱정”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박계동(朴啓東) 의원은 “노무현 정부에서는 외교부가 외교사무국 노릇밖에 하지 못하고 있다. 외교부 장관은 어디로 갔는지 찾아볼 수가 없고, 비전문가들에 의해서 좌지우지 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윤영관 전 장관이 NSC의 자주외교 논자들에 의해 물러난 후, 외교관들이 (공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두려워서 납작 엎드리기로 나가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최성(崔星) 의원은 “외교부는 한반도 평화를 훼손시킬 수 있는 일방주의 외교에 대해서 ‘노(No)’라고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신군국주의 시도에 대해서는 당한 외교전을 불사할 수 있는 자주외교가 필요하다”고 맞섰다.

한나라당 홍준표(洪準杓) 의원이 “반 장관은 외교부의 역량이 미치지 못할 때 대통령이 명쾌하게 가르쳐 준 것을 감사드린다고 말했는데, 대통령의 외교 선생인 외교부 장관이 어떻게 이런 말을 하느냐”고 묻자, 반 장관은 “외교부 장관은 대통령의 외교 참모일 뿐 대통령의 외교 선생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또 “외교의 최고 책임자는 대통령이며, 나는 대통령의 외교철학이나 방침을 집행하는 책임을 지고 있다”고, 자신의 ‘외교부 장관론’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철학·비전이 당대의 외교 흐름을 이끌어가는 것이 국제사회 관례”라고도 했다.

이하원기자 may2@chosun.com
입력 : 2005.04.19 18:50 10'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