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어떤 직장선후배가 '호감''비호감'?

직장인들이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상사와 후배는 어떤 유형일까.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업무능력이 뛰어난 상사와 작은 일이라도 열심히 하는 성실한 후배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업무지시에 일관성이 없거나 업무능력이 부족한 상사,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후배는 ‘비호감’이었다.

취업전문업체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1일 사원급~임원급까지 각 직급별 직장인 1093명에게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후배유형’을 조사한 결과, 사원급(사원~대리) 직장인들은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로 ‘업무능력(전문성)이 뛰어난 유형’(46.9%)을 가장 많이 꼽았다고 밝혔다.

이어‘부하직원의 의견을 적극 경청해 수용하고 이해시키는 상사’가 46.2%로 2위를 차지했고,업무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전문가나 지인 등 인맥이 풍부한 상사(44.1%),업무성과에 대해 공정한 평가를 내리는 상사( 41.7%),권위적이지 않은 상사(27.2%),부하직원의 업무적 실수를 책임지고 해결하는 상사 (26.5%) 의 순이었다.

간부급(과장~부장) 직장인들도 ‘업무능력(전문성)이 뛰어난 상사’(48.5%)를 가장 선호했고,부하직원의 의견을 경청하는 상사와 업무성과에 공정한 평가를 내리는 상사가 각 42.6%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사원급 직장인들은 함께 일하기 싫은 상사 유형으로 ‘업무 지시의 일관성이 없는 상사’(57.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업무능력이 부족한 상사(45.3%)와 퇴근시간에 구애 없이 업무를 지시해 야근을 유도하는 상사 (42.5%),말로만 자율적이고 실제 권위적인 상사 (36.3%) 를 싫어했다. 간부급도 ‘업무지시의 일관성이 없는 상사 (55.7%)와 업무능력이 부족한 상사 (46.6%)와 함게 일하기 싫어했다.

간부급 직원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후배유형으로는 뛰어난 업무역량 보다 ‘맡겨진 일이 작은 일이라도 열심히 하는’ 성실한 부하직원이 71.8%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진행하는 업무에 대한 중간보고를 잘하는 부하직원’(30.5%)과 ‘매사에 긍정적인 후배’(29.2%) ‘때와 장소에 맞는 매너 있는 태도를 갖춘 부하’(27.9%)도 상사의 사랑을 받았다.

반면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부하직원으로로는 ‘실수한 사실을 드러날 때까지 시인하지 않거나 문제점을 모르는 부하직원’이 45.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매사에 불만이 가득’(43.9%)하거나 ‘맡겨진 일 이외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43.9%) 유형,업무능력이 부족한 후배(38.0%),직장인답지 않은 어투와 태도를 버리지 못한 부하직원(23.9%)도 ‘비호감’ 대상이었다.

강영수 기자 nomad90@chosun.com
입력 : 2006.12.01 12:10 33'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