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여당 전ㆍ현직 당직자가 상품권 업체 갈취
검찰, 우리당 법률지원국장 등 불구속기소

열린우리당 전ㆍ현직 당직자들이 상품권 업체 대표를 협박해 상품권 사업에 참여하고 부당이득을 챙긴 사실이 뒤늦게 들통나 사법처리됐다.

사행성 게임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1일 상품권 업자를 협박해 상품권 사업 대행 계약을 맺고, 사업에 차질을 빚자 업자를 폭행한 혐의로 열린우리당 법률지원국장 오모(38)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해 3월 열린우리당 청년상공인 특위 부위원장과 법무기획위원을 지낸 장모씨와 D사 대표 왕모씨와 함께 상품권 업체 기프트캐시 김모 부사장을 협박해 상품권 1장당 이익분배금 4원씩 장씨에게 지급한다는 약정서를 만들고 5개월간 약 1억2천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상품권 판매 대행 계약이 순조롭게 이뤄지지 않자 김씨에게 “어렵게 윗사람들에게 이야기해서 다 만들어놨더니 이제 와서 다른 말을 하냐, 너희가 상품권 사업을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냐”며 김씨에게 재떨이와 커피잔을 집어던진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2.01 10:39 59'

사회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