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이재순 비서관 매형ㆍ남동생 오늘 소환
제이유 본사 압수자료 분석 ’특혜수당’ 조사
주말 서해유전 주가조작 집중수사

▲ 이재순 청와대 사정비서관
제이유그룹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은 1일 이 회사의 다단계사업자로 활동하면서 거액의 수당을 지급받은 것으로 확인된 이재순 청와대 사정비서관 가족 6명 중 매형과 남동생 A씨를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제이유에서 다단계영업을 시작하게 된 경위와 전산 기록에 나타난 것처럼 12억3천만원의 매출을 실제로 올렸는지, 수당으로 받은 10억9천만원은 적절한 액수였는지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검찰은 당초 이 비서관 어머니와 누나도 이날 소환할 방침이었으나 일신상의 이유로 소환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유 사업자로 활동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된 이 비서관의 남동생 A씨 부인과 남동생 B씨 가운데 A씨 부인은 매출과 수당이 거의 없었으며 B씨는 지난해 1억5천만원을 투자해 수당 9천만원을 받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30일 정ㆍ관계 인사를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주수도 회장 최측근 한의상(45)씨를 불러 강도높은 조사를 벌였으나 그가 로비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1일 또 다른 로비스트로 주목받고 있는 강모(여ㆍ46)씨와 한씨를 소환해 주 회장과 관련을 맺게 된 경위, 법조계 인사에게 제이유와 관련한 청탁을 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3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제이유 본사 전산팀과 재정 관련부서를 수색해 서류 7상자와 트럭 한대 분량의 전표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주말까지 이 자료를 분석해 제이유가 고위공직자 가족이나 자문위원에게 특별수당을 지급했는지를 밝혀낼 방침이다.

검찰은 금융감독위원회와 증권선물거래소가 구속된 주 회장 등 임원 5명, 정승호 총경과 계열사인 세신, 한성에코넷을 고발함에 따라 이번 주말까지 고발 자료를 분석하며 주가조작이나 내부자거래 등의 혐의를 따질 계획이다.

검찰은 사외이사로서 세신을 인수하는데 깊이 관여하고 컨설팅비로 거액을 받은 것으로 파악돼 27일 소환조사한 정모(43) 변호사가 정 총경처럼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당한 주식거래를 한 혐의가 없는지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제이유가 추진하던 서해유전 개발사업에 대해 산업자원부가 4월 “유징이 없다”며 시추공 폐쇄 명령을 내리자 정ㆍ관계 고위인사가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세균 산자부 장관은 “그 당시 압박이 많았지만 아무리 봐도 이상하고 주가 조작도 있고 해서 버텼다”며 정치권의 압력 행사를 우회적으로 시인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2.01 09:22 06'

사회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