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1회 출연에 1700만달러
니콜 키드먼, 여배우 몸값 1위에

영화 ‘디 아워스’로 2003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호주 출신 스타 니콜 키드먼(Nicole Kidman·39· 사진)이 줄리아 로버츠(39)를 제치고 2006년 할리우드에서 편당 최고 개런티를 받은 여배우가 됐다. 지난 5년 동안에는 미국에서 ‘만인의 연인’으로 통하는 줄리아 로버츠가 줄곧 1위 자리를 지켜 왔다.

‘할리우드 리포터’ 보도에 따르면 키드먼은 지난해 영화 한 편당 1600만달러에서 1700만달러의 출연료를 받아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이는 한때 줄리아 로버츠가 받았던 편당 2000만달러에는 못 미쳐 역대 최고 개런티 기록은 여전히 로버츠가 지니고 있다.

로버츠는 2004년 11월 쌍둥이를 낳은 이후 육아를 위해 블록버스터 영화 출연을 자제했으며 올 초 브로드웨이 연극 무대에 데뷔하면서 영화활동을 하지 않았다. 2006년도에는 줄리아 로버츠가 출연한 개봉작이 없어 여배우 최고 수입 순위 10위 안에 들지 않았다고 할리우드 리포터는 설명했다.

한편 2006년도 최고 개런티 2~5위에 든 여배우는 리즈 위더스푼, 르네 젤웨거, 드루 배리모어와 캐머런 디아즈 순으로 모두 편당 1500만달러의 개런티를 받았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입력 : 2006.11.30 23:48 53'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