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검찰, 주수도 회장 등 6명·법인 2곳 고발
검찰, ‘서해유전’ 의혹 정식 수사착수

제이유그룹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은 30일 금융감독위원회와 증권선물거래소가 주수도(50) 회장 등 6명과 관계사 2곳을 부당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서해유전 사업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고발된 사람은 주씨를 비롯해 정승호(구속) 총경, 관계사의 임원인 정모ㆍ박모, 윤모ㆍ김모 씨 등 6명이며 법인은 세신과 한성에코넷 등 제이유 관계사 2곳이다.

이들은 사안별로 ‘선급금 명목으로의 부당 대여’, ‘특수관계인 회사에의 임의 지급보증 및 부동산 담보 제공’,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 ’등의 혐의와 관련돼 있다.

이들에 대한 고발장이 정식 접수됨에 따라 검찰은 관련자 계좌추적 등에 착수, 서해유전 개발을 매개로 시세차익을 노려 주가를 조작한 혐의 부분을 집중 조사중이다.

검찰은 이날 주씨의 최측근으로서 핵심 로비스트로 떠오른 한의상씨를 불러 정치인을 상대로 부당한 금전 거래를 했는지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한씨가 로비에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차명계좌가 10개 이내이며 한씨를 비롯해 그룹의 핵심 관계자들이 사용한 차명계좌는 수십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한씨가 로비를 벌일 때마다 주씨의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니라 상당 부분 독자적으로 로비를 펼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한씨가 뭉칫돈을 만들어 놓고 계좌를 여러개 터서 체계적으로 관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주씨의 지시로 움직이는지, 사후에 보고하는지 여부는 불확실하지만 주씨의 지시를 사안별로 받은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검찰은 제이유그룹에 투자한 것으로 확인된 이재순 청와대 사정비서관의 어머니와 남동생 등 가족 4명을 예정대로 내달 1일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제이유쪽에 투자 명목으로 5천만원을 건넸다 5천800만원을 돌려받은 서울중앙지검 K차장검사 누나에 대해서는 건강상의 이유로 내달 4일로 소환 일정을 연기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1.30 18:17 46'

사회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