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임용 감축' 반대 교대생 1만명 집회
경찰, 교통방해 우려해 집회 불허

전국교육대학생 대표자협의회(교대협)는 30일 종묘공원 등 서울 도심에서 신규 초등학교 교사 임용 정원 감축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교대협은 “교육부는 현장의 열악한 상황을 무시한 채 전체 학생수에 따라 학급수를 정하는 ‘학급총량제’와 교대 통폐합을 통해 교사수를 감축하려 한다”며 초등교원 수급계획 전면 재조정을 촉구한다.

이들은 내일 오전 10시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사전집회를, 오후 1시 종묘공원에서 1만명이 참여하는 ‘학급총량제폐지ㆍ교대통폐합중단 결의대회’를 개최한 뒤 오후 5시께 광화문 시민열린마당으로 이동해 마무리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교대협은 본래 이들 3개 장소와 함께 오후 3시부터 200명이 광화문 세종로소공원에서도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었다.

하지만 경찰은 교통소통 방해와 공공 안녕질서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로 세종로소공원 집회를 금지통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1.29 23:19 22'

사회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