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안익태선생, 헝가리정부 장학금 받아 공부”
해외 유학 ‘학적부’ 첫 발견 코다이 등 대가로부터 배워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은 ‘애국가’의 작곡가 고(故) 안익태 선생(1906~65)의 해외 유학 학적 기록이 헝가리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또 안익태 선생이 지난 1938~41년 부다페스트에서 헝가리 음악의 대가 졸탄 코다이로부터 직접 수학했으며, 당시 헝가리 정부가 주는 장학금을 받으면서 공부했다는 사실과 함께 안익태 선생의 당시 친필이 담긴 학적부 기록도 공개됐다.


미국과 일본, 유럽 등에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폈던 안익태 선생이 해외 유수의 대학에서 공부했던 학적 기록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다페스트 리스트 페렌츠 음악예술대학(이하 리스트 음대)은 12일 주(駐) 헝가리 한국 대사관(대사 엄석정)의 요청으로 수개월간 대학 문서 보관소를 뒤진 끝에 최근 안익태 선생에 대한 학적부와 기숙사 명부, 콘서트 기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버터 언드러시 리스트 음대 총장은 “기록으로 볼 때 안익태 선생은 이 곳에서 첼리스트로도 활동했으며, 당대 최고의 기량을 갖춘 음악가로 볼 수 있는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견된 1938~39년 음대 학적부에 따르면 안익태 선생은 리스트 음대에서 3년간 코다이로부터 작곡 이론을 배웠으며, 아돌프 쉬페르로부터 첼로, 레오 바이너로부터 실내악, 에르뇌 웅게르로부터 합창 지휘를 각각 배운 것으로 밝혀졌다.

헝가리 민요의 아버지라 불리는 코다이는 물론, 쉬페르와 바이너는 첼로 연주와 실내악 분야에서 명성을 떨쳤던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또 안익태 선생이 직접 작성한 1938~39년 학적부에는 가족사항과 생년월일, 출생지, 종교, 국적 등이 기재돼 있는데 출생지와 주소란에 ‘조선’(Chosen)이라고 쓴 뒤 괄호 안에 ‘코리아’(Korea)라고 기록, 자신이 한국인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입력 : 2006.11.13 23:55 54'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