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대한제국 황위 이해원 옹주 승계...`女皇' 대관식 거행
영친왕- 이 구 잇는 황위 계승자로 황실 후손들이 추대
“황실 대표 전권 행사...황실 유지복원의 상징적 구심점”

▲ 대한제국 황족회가 제 30대 황위 계승자(女皇)로 추대한 의친왕의 둘째 딸 이해원(李海瑗.88) 옹주. 지난 28일 서울 성민문화재단에서 대관식을 앞두고 이해원 옹주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
일제 침략으로 몰락한 대한제국(조선) 황실의 후손들이 황실 복원에 직접 발벗고 나섰다.

‘대한제국 황족회’는 29일 낮 서울 힐튼호텔에서 대한제국 황위 승계식을 갖고 의친왕의 둘째 딸 이해원(李海瑗.88) 옹주를 제 30대 황위 계승자(女皇)로 추대하고 대관식을 거행했다. 황족회는 이 구(李 玖) 황위 계승자(29대) 타계 등을 계기로 대한제국 황손 10여 명이 중심이 돼 결성한 가족회다.

황족회는 “대한제국 황실이 일제에 의해 강제 침탈된 지 100년, 조국이 광복된 지 61년이 됐으나 영친왕(28대)의 아들 이 구 저하가 후사 없이 작년 7월 도쿄에서 의문사로 타계해 영친왕가의 맥이 끊김에 따라 해원 옹주를 30대 황위 계승자로 추대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해원 옹주는 여성으로서 대한제국 황실의 법통을 잇는 것은 물론 황실의 대표 전권, 황실 유지보존 및 복원 사업권, 31대 황위 계승 후계자 지명권을 갖게 된다고 황족회는 밝혔다.

대한제국 황실의 후손들이 일제에 의해 무참하게 짓밟힌 황실을 재건하고 보존하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앞으로 이들의 황실 복원 노력이 여론의 관심과 지지를 받으며 대중 속에 뿌리를 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들은 올 5월5일 고종황제의 둘째 아들인 의친왕의 부인 가운데 당호(堂號. 황족인정)를 받은 부인과 의친왕 사이에 태어난 자녀 후손이 주축이 돼 황족회를 결성해 황실 대통을 잇기 위한 황위 계승 준비를 서둘러 왔다.

이날 황위 승계식에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 대표, 문중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의친왕(1877~1955)은 일제의 혼혈정책으로 일본에 볼모로 끌려가 일본 황족 이방자 여사와 결혼해야 했던 영친왕(1897~1970)과는 달리 일본인과의 결혼을 거부한 채 국내에서 항일투쟁과 독립운동을 배후에서 지원하다 감금되기도 했다.

황족회는 “해원 옹주는 의친왕가의 생존 자녀 가운데 가장 서열이 높은 어른이기 때문에 황실 법도에 따라 황위를 승계한 것”이라면서 “여성이 황위를 잇는 것은 황실 법통상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성주 황족회 대변인은 “대한제국 황실은 강제 혼혈 정책 등을 통해 황실의 법통을 무너뜨리고 황족을 말살시키려던 일제에 의해 몰락했다”면서 “이해원 황위 승계자는 앞으로 황실 가족의 상징적인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족회는 이번 황위 승계를 계기로 앞으로 외국 황실들과의 교류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제국 황족회 연락처 ☎ 02-777-8831, 011-719-0104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09.29 13:34 19'

관련기사
대한제국 황위 승계 이해원 옹주는 누구인가   [06/09/29 13:34]
[인터뷰] 대한제국 황위 승계 이해원 옹주   [06/09/29 13:34]
"황위 승계는 대한제국 황실 복원의 첫걸음"   [06/09/29 13:34]

사회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