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황교수팀 하드디스크 자료 삭제"
“황교수측이 K연구원에 지시 추정”

서울대 조사위원회가 황우석 교수팀의 논문조작 의혹 조사를 위해 자료 확보에 들어간 첫날 핵심 연구원이 관련 자료를 자신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다급히 삭제했다고 조사위 관계자가 11일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조사위가 지난달 중순 출범 직후 전격적으로 서울대 수의대에 대해 출입통제 조치를 취하고 황 교수의 연구실 시설을 봉인해 실험 노트와 컴퓨터 파일 등 자료확보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

당시 조사위는 자료 확보를 위해 교수들과 연구원들의 PC를 제출받고 있었는데 황우석 교수측은 실험실 관리 책임을 맡고 있던 K연구원의 PC에 대해 ‘안 된다’며 시간을 끌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황 교수측은 조사위원들의 종용 끝에 K연구원의 행방을 찾아내 약 10분 뒤에 PC를 제출했으나 이 때는 이미 자료가 삭제된 상태였다.

이에 따라 조사위는 서울대 중앙전산원 소속 전문가 3명을 동원, 밤낮으로 복구작업을 벌인 끝에 겨우 데이터를 되살려 조사자료로 사용할 수 있었다.

조사위측은 이런 정황을 근거로 K연구원이 황 교수의 지시를 받고 증거 인멸을 위해 자료를 삭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다른 조사위 관계자는 “당시 상황을 잘 몰라 자료 삭제가 고의인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으나 삭제가 있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서울대 관계자는 “만약 하드디스크를 아예 폐기하는 방식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면 속수무책이었을텐데 그나마 다행”이라며 “만일 자료를 복구하지 못했더라면 아무 것도 밝혀내지 못할 뻔 했다”고 덧붙였다.

한 조사위원은 황 교수팀의 실험자료 관리 실태에 대해 “실험일지는 메모 수준에 불과해 내용을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서 진술과 일일이 대조해야 했으며 아예 기록이 없는 사례도 있었다”며 “제대로 된 실험실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관리가 허술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즈메디병원은 아직 자체조사를 시작하지 않았고 한양대에서도 자료 확보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증거 소실이나 인멸 등이 우려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01.11 17:03 06'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