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학계 "황교수 엄정처리, 발전계기 삼아야"
“실용화압박 문제, 검증절차 필요”
“전체 생명과학 매도 안돼.. 연구 계속돼야”

황우석 교수가 2005년 사이언스 논문을 조작한 것으로 23일 서울대학교 조사에서 밝혀지자 관련 학계 학자들은 이번 사건을 엄정히 처리하고 과학계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사건으로 확인된 우리 학계의 자정 능력을 공식적인 검증 절차 등으로 제도화시키고 실용적 성과 위주로 압박을 가하는 연구 풍토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이번 사건이 극소수의 문제일 뿐이므로 한국 생명과학 전체가 지장을 받아서는 안 되며 복제, 줄기세포 등 유망한 부문 연구는 계속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류범용 중앙대 동물자원과학과 교수 = 논문 조작으로는 우리나라에서 첫 사례여서 충격이 크다.

과학자는 정직해야 하는데 결과를 내야 하는 긴박감 등 때문에 부정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일단 이 일이 국익 실추라고 볼 수는 없다. 미국 같은 경우도 이 같은 조작 사건이 계속 일어난다.

핵심은 이 일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이다. 국수주의에 빠져 부정을 감싸다가는 우리 과학계가 세계 무대에서 도태된다.

황 교수 문제 처리도 국제적 사례에 맞춰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우리 과학계가 국제적으로 떳떳하다.

◇김재섭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교수 = 서울대 발표는 이미 예측됐던 결과다.

이번 사건은 황 교수 개인과 황 교수 팀의 과오일 뿐 한국 생명과학계 전체의 문제는 아니다.

국내 수만 명에 이르는 생명과학자와 생명과학도 중 극히 일부의 잘못이며 줄기세포도 황 교수만 연구하는 것이 아닌데 이 사건으로 정부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한국 생명과학이 큰 지장을 받지는 않는다.

이번 일로 국내 연구성과가 외국에서 불신받는다는 것도 과장이다. 요즘은 국내 학자들의 논문이 1년에 네이처나 사이언스에 몇 편씩 게재될 정도로 한국 과학계가 발전돼 있기 때문이다.

이번 일이 과학에는 조금이라도 거짓이 있으면 안 된다는 각성의 계기가 됐고 국내 자체적으로 그것도 대학원생들이 다 밝혀낸 것인 만큼 긍정적인 면도 있다.

개인의 비리가 척결되면 사회는 더 깨끗해지는 법이니 언론이나 정부가 너무 나쁜 면만 부각시키지 않았으면 한다.

◇서활 연세대 의대 교수 = 황 교수팀의 복제 단계 실험 노트가 부실하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거의 사실이 아니라는 심증이 있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나왔다.

황 교수가 오히려 줄기세포를 바꿔치기 당했다느니 엉뚱한 소리를 해서 인간적인 신뢰감까지 사라진다.

이번 사건으로 우선 복제 기술 자체가 매도되지 않았으면 한다.

황 교수 외에도 체세포복제 기술을 이용해 가축을 생산하는 등 본연의 연구를 행하는 분들이 많은데 싸잡아서 다 못 쓴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문제는 정부의 연구비 지원이 너무 실용화 연구에 치우쳐 있는 것이다.

생명공학 등 거의 모든 연구비가 실용화에만 집중돼 있어 순수 기초연구부터 출발해야 할 연구자들이 실용화의 압박을 너무 많이 받는다.

이번 사건도 그런 면에서 마치 줄기세포로 당장 환자치료를 할 수 없는데 당장 실용화될 것처럼 하다 보니 일어난 것이다.

정부에서 그런 식으로 분위기를 몰아갔는데 이런 분위기를 쇄신하고 기초연구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

또 가뜩이나 이공계 위기가 심각한데 이번 사건으로 과학기술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스럽다.

◇송창선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 = 매우 안타깝고 이번 일로 다른 연구자들까지 위축될까 걱정된다.

사실 문제는 이번 같은 조작 문제를 검증할 수 있는 사람이나 기관이 우리 과학계에 없다는 것이다.

외국 대학에 연구의 진실성(integrity)을 검증하는 기관이 있는 것처럼 우리 대학이나 학회에도 검증하는 기관을 둬 재발을 막아야 한다.

이런 일이 한 두 번 더 생기면 과학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기존 과학자들이 선의의 손해를 입게 되므로 이런 장치를 꼼꼼히 만들어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았으면 좋겠다.

◇최준호 연세대 의대 교수 = 논문 조작은 황 교수 본인이 이미 시인했으니까 체세포복제 줄기세포의 가능성 여부가 중요한데 아직 결과가 안 나왔으므로 지켜보겠다.

체세포복제 줄기세포가 제대로 수립됐는지 아니면 단순히 체세포 복제를 해 조금 배양되다 말았는지가 매우 중요하다.

황 교수에 대해서는 지금 타 기관 사람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서울대에서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고 지켜보겠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5.12.23 16:41 09'

관련기사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05/12/23 11:01]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05/12/23 10:56]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05/12/23 11:12]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05/12/23 11:14]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05/12/23 11:25]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05/12/23 13:24]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