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황우석 교수팀의 줄기세포 연구를 재검증해 온 서울대 조사위원회가 23일 황 교수 팀의 2005년 사이언스 논문에 조작이 있었다고 밝히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서울대가 이번 사건으로 실추된 국내외 과학계의 이미지와 위상을 회복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조사위는 이날 발표문을 통해 과학계의 자정노력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황 교수는 학자로서 회복하기 어려운 치명상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난자 기증 과정의 윤리준칙 위반에 대해 황 교수가 거짓말을 한 사실이 지난달 말 드러난데 이어 논문에 인용된 데이터의 조작까지 공식 인정된다면 과학자로서 입지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할 정도의 ‘학문적 사형선고’를 받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대규모 논문 조작에 책임이 있는 연구자가 예외 없이 직장과 학계에서 퇴출당했던 세계 과학계의 전례를 비춰볼 때 황 교수는 자진 사임이나 징계위원회 소집 등 절차를 거쳐 서울대 교수직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황 교수가 설사 교수직에서 물러나지 않는다 하더라도 신뢰성 상실로 인해 예전처럼 대규모 연구비를 따내거나 국내외 유명 과학저널에 논문을 발표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그 동안 황 교수는 ‘인위적 실수’라는 모호한 표현을 내세워 논문 조작 주체나 자신의 연루 여부에 대한 공개적 언급을 회피해 왔다.

황 교수팀의 논문 조작이 사실상 확인됨으로써 한국 과학계와 서울대는 대외 신인도 추락이라는 손실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이번 조작 의혹 제기가 MBC ‘PD수첩’과 네티즌 등 과학계 외부에 의해 이뤄졌고 교수사회 등 기성 과학계는 사태가 커질 때까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국내 학계도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중간 조사결과에도 불구하고 서울대 조사위원회가 밝혀내야 할 과제는 적지않이 남아 있다.

우선 논문의 조작 범위와 황 교수의 지시 및 묵인 여부를 가려내는 작업이 급선무이다. 황 교수의 ‘원천기술 보유’ 주장의 진위 및 과장 여부를 가려내기 위해서는 이런 검증 과정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번 중간발표는 DNA 핑거프린팅(DNA 지문분석) 등 관련 자료에 대한 검증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졌으나 이미 검증 작업이 상당 부분 진척돼 있어 늦어도 다음달 중으로 최종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위가 이번 중간발표에서 “환자 맞춤형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에 대한 ‘원천기술’을 갖고 있으며 누군가의 음모로 줄기세포가 ‘바꿔치기’됐다”는 황 교수의 주장에 대해 일단 판단을 유보키로 한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나 어떻게 보더라도 ‘원천기술 보유’ 주장은 과장된 것이라는 게 과학계의 중론이고 ‘바꿔치기’ 주장은 황 교수의 자작극이거나 착각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 볼 때 황 교수가 ‘대반전’을 이끌어 내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5.12.23 11:25 14'

관련기사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05/12/23 11:01]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05/12/23 10:56]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05/12/23 11:12]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05/12/23 11:14]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05/12/23 13:24]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미국도 이같은 조작사건 계속 일어난다"   [05/12/23 16:41]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