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원희룡 의원, 아사히 기고통해 일본에 쓴소리

“일본인 여러분, 이웃 나라에 아픔을 주는 일본의 일부세력을 엄하게 꾸짖기를 바랍니다.”

원희룡(元喜龍) 한나라당 의원(최고위원)이 16일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에 ’한ㆍ일과 역사’라는 기고를 실어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고언(苦言)했다. 원 의원은 ’한ㆍ일 의원연맹’ 소속이다.

원 의원은 “한국에서 고조된 반일(反日)감정의 원인은 일본에 있다”며 고이즈미(小泉)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와 주한 일본대사의 ’독도는 일본땅’ 발언, ’다케시마(독도)의 날’ 제정, 왜곡교과서의 검정통과 등을 들었다.

그는 “일본 일각의 주장처럼 이는 일본의 내정문제가 아니며 한국인에게 있어서는 국가주권과 역사의 자기정체성 문제”라며 “일본의 행동은 일본과의 우정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에게도 말을 잃게해 양국간 대화통로를 막는 상태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이 과거에 집착하고 있다고 하지 말라. 한국의 식민지지배 상처는 지금도 매우 아프다”며 “친구가 아프다고 하는데, 아프니까 말하지 말라고 하는데, 왜 아픈지 이해못하는 태도를 취하고, 무시하고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행동하는 것이 진짜 친구인가”라고 되물었다.

도쿄=연합뉴스
입력 : 2005.04.16 11:51 21'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