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마산시의회 의장 "대마도 조례 고수 하겠다"

▲ 정부가 '대마도의 날' 조례 철회를 요청한데 대해 조례제정을 주도한 하문식 마산시의회 의장은 이를 거부하고 정부의 행정소송에도 적극 대응해나갈 뜻을 밝혔다. 사진은 일본 아사히신문 기자의 요청에 따라 인터뷰중인 하 의장/연합
정부가 마산시의회의 ’대마도의 날’ 조례 철회를 요청한데 대해 조례제정을 주도한 마산시의회 의장은 이를 거부하고 정부의 행정소송에도 적극 대응해나갈 뜻을 밝혔다.

이에따라 마산시의회는 정부의 요청이나 시 집행부의 요구가 있더라도 조례를 철회하지 않고 공포후 후속조치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문식 시의회의장은 20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런 조례가 필요없는 날이 오면 철회하겠지만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철회는 있을 수 없다”며 “중앙정부는 나름대로 고민이 있겠지만 조례는 법을 위반하지 않은 범위에서 제정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의장은 이어 “시의회는 예정대로 ’대마도 고토회복추진위원회’(가칭) 구성과 학술토론회, 국제법적 문제 검토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며 “구체적인 준비는 조례가 공포된 이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집행부가 조례를 공포하지 않고 재의를 요구해오더라도 필요한 정족수를 확보해 재의결, 시의회가 조례를 공포하고 이에 대해 정부가 행정소송을 제기하면 여기에도 당당히 응하겠다”고 밝혔다.

하의장은 또 “조례 제정후 전국적으로 격려가 전화로 메시지로, 인터넷으로 폭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화환을 보낸 곳도 있고 자료나 성금을 보내겠다는 연락도 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의장은 “우리 국민들은 한 가지 사안에 대해 너무 냄비근성을 갖고 대응하는 측면이 강해 이번 기회에 이를 확실히 고쳐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의장은 지난 19일 의장실에서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 기자를 만나 “당신들은 같은 인간으로서 어떻게 인명을 살육하고 주권을 침탈하고도 진심어린 사과도 없이 그럴 수 있느냐”며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이성을 되찾아 동북아의 지도자적 역할을 제대로 하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마산=연합뉴스
입력 : 2005.03.20 23:15 20'

관련기사
여 "'대마도 조례' 철회" 한나라 "자율 결정"   [05/03/21 13:15]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