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한인 부부, UCLA에 100만불 기부

평범한 공무원인 한인 부부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36년전 유학생으로 미국에 건너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봉직하다 올해 은퇴하는 임동순(64)씨와 미자(64)씨 부부.

로스앤젤레스 풀러튼에 거주하는 이들 부부는 지난해 12월23일 95만 달러를 전달했고 UCLA는 이 기금으로 아시아학과 한국학연구소 산하의 한국기독교 프로그램에 ‘임동순.임미자 석좌교수’ 자리를 마련했다.

이들은 올 세금 보고후 나머지 5만 달러를 전달해 100만 달러를 채울 예정이다.

로스앤젤레스 나성영락교회 장로인 임동순씨 부부가 이 같은 거액을 기부키로 결심한 것은 2년전인 2004년 8월께.

산책하면서 무엇인가 의미있는 일을 하자는 얘기를 나누고 귀가하자마자 26년전 아파트 매입을 알선해준 브로커로부터 매각 제의가 들어오면서 자연스레 ‘아파트매매-기부’를 결심하게 됐다.

기부처를 알아보고 있던 이들 부부는 대학내 한국기독교학과가 불안정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아파트 매각대금 150만 달러중 100만 달러를 우수한 한인 목회자 양성을 위해 쓰자고 확정짓고 크리스마스를 앞둔 지난해말 대학측에 전달했다.

자신은 정작 2000년산 캠리 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임동순씨는 “그동안 하나님 사업과 어려웠던 한국을 도와준 미국을 위해 무언가 좋은 일을 했으면 하는 소망을 이루게 됐다”며 “1970년 단돈 200 달러를 들고 미국에 온 나에게 이처럼 큰 축복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입력 : 2006.01.28 02:35 12'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