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한국MS "더 빨라지고 쉬워진다"
2007 MS OS. 윈도비스타. 익스체인지 서버 등 국내 동시 출시

한국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com/korea)는 30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2007 MS 오피스 시스템(OS).윈도 비스타.익스체인지 서버 2007’ 기업용 버전의 국내 동시 출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유재성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개발팀과 국내 ISV(독립 소프트웨어 개발사) 등 한국 IT(정보기술) 개발자들의 노력으로 완성된 이번 신제품은 더 쉽고 빠른 기능과 환경을 마련해 국내 IT 환경에 또 다른 혁신을 구현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 30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유재성 사장이 '2007 오피스, 윈도우 비스타, 익스체인지 서버 2007' 제품 출시 기념 행사에서 새 제품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 오종찬 객원기자
’2007 MS OS. 윈도 비스타. 익스체인지 서버 2007’ 3가지 신제품은 이용자가 제공한 총 10억 건의 의견과 이를 반영한 실제 시나리오를 통해 개발되는 등 회사와 이용자 간에 끊임 없는 의견 교환과 제안을 통해 만들어졌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말했다.

테스트 기간 중에는 전세계 고객이 이 3가지 제품의 베타 버전을 총 500만 건 이상 내려 받아 사용한 후 제품에 대한 의견과 제안을 마이크로소프트에 제공했다.

이번 2007 오피스 시스템과 윈도비스타에 내장된 새로운 기능은 그래픽을 크게 개선하는 동시에 확장설표기언어(XML) 지원을 일반화해 문서간 호환과 통합을 한 차원 격상시켰다고 회사는 평가했다.

아울러 2007 오피스 시스템의 서버기능에도 대규모 투자가 이뤄져 조직, 시스템, 프로세스, 정보 간의 장벽을 제거하는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확고한 기반을 구축했다.

대우증권 리서치센터의 IT 담당 애널리스트 정창원 팀장은 이날 “비스타의 기능적인 개선은 더욱 강력한 PC를 필요로 해 PC당 소요 메모리량 확대와 플래시 메모리의 수요 증가, 대화면 모니터 수요 확대를 유도해 DRAM과 플래시 메모리 시장, LCD 시장의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9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에밀리오 우메오카(Emilio Umeoka) 대표는 “초기 베타버전부터 사용해 가면서 금번 신제품 출시에 소중한 피드백을 제공했던 30여 개의 고객사, 그리고 신제품을 기반으로 한 솔루션을 개발중인 국내 70여개의 ISV 등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된 세 가지 제품의 특징은 업무협력의 간소화, 정보 검색과 기업지식의 향상, 콘텐츠 보안과 관리, 보안성 강화와 IT비용 절감 등으로 요약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티브 발머 사장은, “지난 10년 동안 윈도 95와 오피스 95를 비롯한 제품들이 사람들의 업무방식을 변화시켰듯이 이 3가지 신제품은 마이크로소프트 역사상 가장 발전된 제품으로서 향후 10년 동안 이루어질 근본적인 혁신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익스체인지 서버 2007은 오는 8일 RTM(Released To Manufacturingㆍ발매를 앞두고 PC 제조사에 배포하는 최종 개발판)으로 나와 올해 말 제공될 예정이고 일반 소비자용 2007 OS와 윈도 비스타는 내년 2월 초에 출시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1.30 14:52 56' / 수정 : 2006.11.30 15:20 12'

경제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