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재경차관 "추세적 흐름의 경제 성장세 지속"
“한미FTA 협상 무역구제 분야에 집중”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은 30일 “최근 소비 증가세가 다소 조정받고 있지만 수출 증가가 산업생산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9∼10월 경제지표를 종합해 볼 때 우리 경제는 전체적으로 연초에 예상했던 추세적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진 차관은 이날 과천청사에서 열린 재경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소비 등 내수 흐름과 수출 등 대외부문 증가세의 지속가능성 등을 면밀히 관찰.분석, 명확한 경기판단과 함께 12월 중 대응책을 내놓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진 차관은 10월 조업일수 변동을 적용한 산업생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8% 증가하면서 추세적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11월 지표는 지난해 높은 증가율에 따른 기저효과로 증가세가 다소 둔화될 가능성이 있지만 선행지표 등을 감안하면 지금까지의 추세적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수출호조 지속으로 상품수지 흑자가 확대되면서 1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연간 경상수지는 하반기 전망치 수준인 30억∼50억달러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진 차관은 “지난해 상저하고 성장에 따른 반사적 효과로 올해 상고하저의 성장흐름이 진행되고 있으며 부분적으로는 최근 소비 증가세가 다소 조정받고 있다”면서 “12월 중 명확한 경기판단과 함께 대응책을 내년도 경제운용방향에 담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 진 차관은 “5차 협상에서는 우리측 관심사항인 무역구제 분야의 진전에 협상력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섬유 등에 대한 양허안의 추가개선을 요구하고 우리 농업의 민감성이 존중돼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민금융기관의 자기앞수표 발행 허용과 관련 진 차관은 “수표 발행기관의 건전성 확보 차원에서 서민금융기관 중앙회(연합회)에 대해서만 자기앞수표 발행업무를 허용하기로 했다”면서 “개별 금융기관에 대한 허용 여부는 중앙회 발행 수표의 안정적 정착 및 서민금융기관에 대한 사회적 신뢰성 등을 봐가면서 추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1.30 11:37 14'

경제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