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간 큰' 조직, 2년간 스팸 150억통 발송

2년여 간 무려 150억 통이 넘는 스팸을 무더기로 발송한 일당이 행정기관과 수사기관 간 공조로 덜미가 잡혔다.

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은 경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와 공조, 전문 중개인을 통해 대량으로 광고성 스팸메일을 발송한 대규모 조직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스팸 조직은 중개인이 운영해온 웹사이트 상에서 광고 의뢰를 받고 같은 웹사이트에 미리 회원 가입한 전문발송자(마케터, 스패머)들이 이를 확인한 뒤 대량으로 스팸메일을 발송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간 개별적으로 스팸을 발송하다 적발된 경우는 있었지만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발송하다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고내용은 각종 자격증 관련 교재, 다이어트식품ㆍ의약품, 정수기ㆍ비데 판매에서부터 초고속인터넷 가입이나 홈페이지 제작 등으로 매우 다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발송자들은 각자 보유하고 있는 이메일주소 DB(데이터베이스)와 여러 기법을 활용, 많게는 1인당 하루 1천만 통 이상의 스팸을 발송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발송자들은 광고내용에 관심 있는 수신자가 자신의 정보를 입력하고 회신할 경우 그 대가로 광고대행사를 통해 건당 800~1만원씩의 수수료를 받는 방식으로, 2년여 간 150억 통 이상의 스팸을 발송, 총 4억6천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들은 추적을 피하기 위해 스팸 발송에 필요한 파일들을 정상 웹사이트에 숨겨 전달하고 차명계좌로 광고 대가를 수령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정통부는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에 지난 3월 접수된 다수의 스팸신고 건에 대한 사실조사 과정에서 스팸 전송에 이용된 중계서버의 데이터베이스(DB)를 역추적, 소재를 확인하고 경기경찰청에 수사를 요청함으로써 광고주와 전문발송자를 적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보안뉴스=동성혜 기자 boan2@boannews.com
입력 : 2006.09.27 15:09 09'

경제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