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23일 서울대 조사위원회의 중간 결과 발표로 황우석 교수팀의 2005년도 사이언스 논문은 ‘고의적으로 조작’됐던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다.

하지만 아직 2004년 논문의 진위까지 검증 작업이 진전되지 않았다. 따라서 황 교수팀이 줄기세포를 한 개라도 만들었는지, 만들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지는 여전히 속단할 수 없다.

그렇지만 황 교수팀이 ‘바꿔치기’ 의혹을 제기하면서 미즈메디 병원 김선종 연구원을 상대로 검찰 수사를 요청한 것을 보면 줄기세포 확립까지 전 과정의 기술은 보유하지 못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황 교수팀의 주장은 서울대 연구실에서 체세포 핵이식을 통해 만들어낸 배반포 단계의 배아를 김 연구원에게 넘겼지만 김 연구원이 미즈메디 병원의 수정란 배아줄기세포로 바꿔치기했다는 것.

결국 이 말이 사실이라고 해도 체세포 복제에 의해 확립된 줄기세포는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원천기술의 범위를 어디까지 볼 것인지가 관건이다.

김동욱 연세대 의대 교수는 “줄기세포 원천기술이라고 하면 체세포 핵치환으로 만든 복제배아를 배반포 단계까지 배양해 줄기세포를 완전한 상태로 확립하는 전 과정”이라며 황 교수팀의 원천기술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황 교수팀이 가진 기술은 최대한 배반포 단계까지이며 엄밀하게 따지면 이른바 ‘젓가락 기술’인 포도알을 짜내는 듯한 ‘스퀴징 방법(Squeezing Method)’에 국한된다는 지적도 많다.

하지만 이러한 기술만으로도 원천기술로 인정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지난해 8월 고양이를 체세포 복제한 공일근 전남 순천대 동물자원학과 교수는 “황 교수팀이 배반포까지 만들었다는데는 의심이 없다”며 “배반포를 만들었다고 해도 체세포 복제 분야에는 앞선 기술”이라고 말했다.

박세필 마리아연구소 소장은 “스퀴징 방법은 황 교수팀이 가진 독창적이고 독보적인 기술”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5.12.23 13:24 08'

관련기사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05/12/23 11:01]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05/12/23 10:56]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05/12/23 11:12]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05/12/23 11:14]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05/12/23 11:25]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미국도 이같은 조작사건 계속 일어난다"   [05/12/23 16:41]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