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서울대 조사위원회가 23일 황우석 교수 연구팀의 배아줄기세포 진위 논란에 대해 2005 사이언스 논문이 조작됐다는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황 교수가 걸어온 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황 교수는 세계 최초로 ’환자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를 만드는 등 국내외적으로 난치병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한 것으로 평가받으면서 한때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으나 서울대 조사위의 중간조사 발표로 ’조작극의 주범’으로 추락했다.

황 교수가 국내에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1986년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로 부임한 이후 1999년 2월 한국 최초로 체세포 복제 젖소(송아지) ‘영롱이’를 탄생시켰다고 발표하면서 부터.

황 교수는 같은 해 3월 복제한우 ‘진이’의 탄생을 발표하면서 동물복제 연구 분 야에서 세계적 인물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가 세계적 과학자로 명성을 얻은 것은 2004년 2월 사람의 체세포를 난 자에 이식해 만든 복제 배아(胚芽)로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만들었다고 발표한 다 음부터다. 당시 정부는 황 교수에게 과학기술인 최고훈장인 창조장을 수여했다.

그는 이후 2005년 5월 척수마비와 파킨슨씨병, 선천성 면역결핍증을 앓고 있는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환자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를 만들었다는 내용의 논문을 사 이언스지에 발표했다.

당시 이 같은 연구성과는 난치병 치료의 새로운 길을 개척한 것으로 평가받으면 서 세계 과학계를 흥분시켰고 우리 정부는 그의 연구성과를 실제 난치병 치료에 응 용할 수 있도록 ‘세계줄기세포허브’를 출범시켰다.

이 같은 세계적 열광을 등에 업고 황 교수는 올해 8월 세계 최초의 복제 개 ‘스 너피’를 탄생시켰다는 내용을 네이처지에 발표하는 기염을 토했다.

황 교수는 평소 특유의 화술로 사람들을 휘어잡곤 했다. 연구성과를 발표할 때 도 특유의 비유법으로 언론과 국민의 주목을 이끌었으며 정.관계와 언론계 등에 걸 쳐 폭넓은 친분을 과시했다.

하지만 2005년 5월 사이언스지에 보고했던 배아줄기세포의 실체에 ‘중대하자’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고 스스로 사이언스에 논문 철회를 요청함에 따라 그간의 명성이 땅에 떨어지게 됐다.

이제는 서울대 조사위 중간조사 결과 황 교수의 2005년 사이언스 논문에는 사실상 환자 맞춤형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가 없었고 따라서 논문도 고의적으로 조작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국내는 물론 세계 과학계에서의 입지도 물거품이 돼 버릴 처지에 내몰리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5.12.23 11:14 11'

관련기사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05/12/23 11:01]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05/12/23 10:56]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05/12/23 11:12]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05/12/23 11:25]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05/12/23 13:24]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미국도 이같은 조작사건 계속 일어난다"   [05/12/23 16:41]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