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황우석 교수의 2005년 Science 논문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위원회가 지난 12월 15일(목) 가동된 이후, 어제까지의 활동내용은 그사이 여러차례 보고를 드린바 있습니다.

오늘은 2005년 논문 데이터의 진위와 관련하여 밝혀진 사실들을 정리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난자 185개로부터 11개의 환자맞춤형 체세포 복제 줄기세포주를 확립하였다고 보고한 2005년 Science논문의 진위에 대해 조사위원회는 다음과 같은 결론에 도달하였습니다.

1. 논문에 사용된 줄기세포주의 숫자

황 교수팀이 체세포복제를 통해 만들었다고 하는 환자맞춤형 줄기세포주는 논문에서는 11개로 보고하였으나, 논문이 투고될 시점인 3월 15일에는 2개만 존재하고 있었다. (2번, 3번 라인) 논문에 제시된 나머지 9개의 줄기세포 중 4개는 오염사고로 1월 9일에 이미 죽어버렸다고 하고, 2개는 장부상에 줄기세포로 만들어졌다는 기록이 전혀 없다. 나머지 3개는 3월 9일에 콜로니(세포덩어리) 상태로 관찰되었으나 논문이 제출된 시점에는 아직 줄기세포로서의 성질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였다. 따라서 2005년 논문에 보고된 11개의 줄기세포주에 대한 각종 실험 데이터들 (면역염색현미경사진, DNA지문분석, 테라토마(기형암) 형성, 조직적합성분석)은 모두 2개의 세포주를 사용하여 만들어낸 데이터였다.

이 2개의 세포주(2, 3번)가 과연 체세포복제 줄기세포인지는 조사위원회가 어제 의뢰한 DNA분석결과가 나오면 확인될 수 있다.

2. 논문의 DNA지문분석 데이터

2005년 논문에서 환자맞춤형 줄기세포가 제대로 만들어 졌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DNA분석 데이터는 줄기세포와 핵을 제공한 환자체세포의 DNA를 각각 분석한 것이라고 논문에 쓰여있다. 그러나 확인결과 DNA지문분석을 의뢰할 때 두 종류의 세포를 따로따로 보낸 것이 아니라, 2,3번을 제외한 나머지 9종은 한 환자의 체세포를 두 tube로 나누어 분석을 의뢰하였음을 확인하였다. 따라서 두가지 데이터가 동일하게 나올 수밖에 없었다.

3. 테라토마의 형성

논문에는 7개의 세포주에 대하여 테라토마가 형성된 것으로 보고하고, 추후 이것을 다시 3개로 정정하였으나, 사실은 2, 3번 2개의 세포주에 대해서만 테라토마 형성이 확인되었다.

이상의 사실들로 미루어 볼 때, 2005년 Science논문의 데이터들은 단순한 실수에 의한 오류로 볼 수 없고, 2개의 세포주에서 얻어진 결과를 11개로 불려서 만들어낸 고의적인 조작으로 볼 수밖에 없다. 연구데이터의 진실성이 과학을 떠받치는 기반임을 상기할 때, 이와 같은 잘못은 과학의 기반을 훼손하는 중대한 행위로 판단된다.

앞으로 조사위원회는 황교수팀이 확립하였다고 하는 추가적인 세포주들이 과연 환자맞춤형 체세포복제 줄기세포인지를 DNA분석을 통해 확인할 예정입니다. 또한 2004년 Science 논문에 대해 제기된 의혹과 복제개 Snuppy에 대해 제기된 질문들도 검증할 예정입니다. 조사위원회는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조사를 마무리 짓고자 합니다. 정확하고 공정한 조사결과를 낼 수 있도록, 언론에서도 많은 협조를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입력 : 2005.12.23 11:12 08' / 수정 : 2005.12.23 11:42 11'

관련기사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05/12/23 11:01]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05/12/23 10:56]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05/12/23 11:14]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05/12/23 11:25]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05/12/23 13:24]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미국도 이같은 조작사건 계속 일어난다"   [05/12/23 16:41]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