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2개를 11개로 부풀려"


황우석 교수팀의 줄기세포 연구를 재검증해 온 서울대 조사위원회(위원장 정명희)가 23일 황 교수의 2005년 사이언스 논문에 대해 ‘조작’ 결론을 내렸다.

조사위 정명희 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대 본관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05년 사이언스 논문은 2개의 세포주에서 얻어진 결과를 불려서 만들어 낸 고의적인 조작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이 2개의 세포주가 과연 체세포 복제 줄기세포인지는 조사위가 의뢰한 DNA 분석결과가 나오면 확인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사위는 “황 교수 팀이 체세포 복제를 통해 11개의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를 만들었다고 보고했으나, 사이언스에 논문이 투고된 3월에는 2번과 3번라인 2개밖에 없었다”면서 “따라서 논문에 보고된 각종 실험 데이터들은 모두 2개의 세포주를 사용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2번 3번 줄기세포 외 나머지 9개의 줄기세포 중 4개는 오염사고로 1월 9일에 죽어버렸고, 나머지 3개는 논문이 제출된 시점 당시 줄기세포로서의 성질이 검증되지 않았다고 조사위는 설명했다.

또 논문에는 7개의 세포주에 테라토마가 형성된 것으로 보고됐으나, 사실은 2번과 3번 2개의 세포주에서만 테라토마 형성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조사위는 “연구데이터의 진실성이 과학을 떠받치는 기반임을 상기할 때, 이 같은 잘못은 과학의 기반을 훼손하는 중대한 행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조사위는 앞으로 황 교수팀이 확립했다고 하는 추가적인 세포주들이 과연 환자맞춤형 체세포복제 줄기세포인지 DNA 분석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한 2004년 사이언스 논문에 대해 제기된 의혹과 복제개 ‘스너피’에 대한 의혹들도 검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진중언기자 jinmir@chosun.com
입력 : 2005.12.23 11:01 48' / 수정 : 2005.12.23 11:19 38'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05/12/23 10:56]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05/12/23 11:12]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05/12/23 11:14]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05/12/23 11:25]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05/12/23 13:24]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미국도 이같은 조작사건 계속 일어난다"   [05/12/23 16:41]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