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황우석 연구팀 거취 어떻게 되나

황우석 서울대 교수의 논문조작 사실이 서울대 조사위원회 1차 발표로 사실로 확인되면서 줄기세포 논란의 핵심인 황 교수의 향후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서울대 조사위원회 노정혜 연구처장이 23일 오전 황 교수의 논문조작을 발표하면서 “중한 책임을 면키 어렵다”고 강조, 매우 강력한 징계조치가 나올 것임을 시사해 황 교수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은 최종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 교수는 여성 연구원의 난자제공을 둘러싼 생명윤리 공방과 줄기세포 진위를 둘러싼 최근의 논란 와중에서도 일단 백의종군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추가적인 연구에 강한 집착을 보여왔다.

논문 조작이 드러나긴 했지만 줄기세포 분야에서 상당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한 만큼 과학계의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낸 셈이다.

실제로 황 교수는 지난 11월 여성 연구원의 난자기증 문제로 생명윤리 논란이 불거졌을 때에도 세계줄기세포 소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등 제반 공직에서 사퇴를 선언했을 당시 백의종군하며 연구에 전념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하지만 2005년 논문에 이어 2004년 논문, 영롱이, 스너피 등을 둘러싼 의혹이 꼬리를 물면서 파문이 국내외로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되고, 비난여론이 제기되는 상황속에서 이제는 백의종군조차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할 경우 황교수가 교수직은 물론 과학계에서 물러나야 하는 강경한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당장 소장파 교수들과 생명윤리 관계자, 종교계들도 황 교수를 강도높게 압박하고 있어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지지않을 수 없는 상황에 내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과학계 관계자는 “이번 사안은 매우 민감하고도 심각한 사안인 만큼 구체적으로 언급하긴 어렵다”면서 “황 교수 자신이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그러나 개인의 문제로 국한시키기에는 문제가 너무 확대된 것 같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 학계 등 일각에서는 논문 조작 등 매우 심대한 문제점이 드러났지만 황 교수가 그간 쌓아올린 연구성과도 적지 않다며 황 교수를 옹호하고 지지하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이들은 황 교수가 ‘서울대산학협력재단’ 명의로 이룬 특허 출원과 등록 등 그간 이뤄놓은 연구실적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는 동정론을 제기하며 백의종군을 허용, 다시 한번 기회를 주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황 교수가 최악의 경우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서울대 교수직에서 물러나더라도 그의 기술력을 인정한 민간기업 연구소들이 또 한번의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황 교수는 사이언스 논문 조작 하나만으로도 학자로서나, 학문적으로나 ‘사망선고’를 받은 데다 한국 과학계의 위상이 땅에 곤두박질친 점 등을 감안할 때황교수 본인이 이번 사태를 초래한 데 합당한 책임을 스스로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게 대세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 조사위 노정혜 연구처장은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황교수가 “중한 책임을 면키 어렵다”고 말해 매우 강력한 징계조치가 뒤따를 것임을 시사해 주목된다.

노 처장은 “황 교수의 논문조작은 중대한 행위로 과학기반을 훼손한 것”이라며 조사결과가 나올때 최종적인 징계결정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최악의 경우 파면과 박사학위 박탈 등 초강경 징계조치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5.12.23 10:56 49' / 수정 : 2005.12.23 11:31 20'

관련기사
서울대 "2005년 황우석 논문은 조작됐다"   [05/12/23 11:01]
서울대 중간발표 일문일답   [05/12/23 11:10]
서울대 중간조사결과 전문   [05/12/23 11:12]
황교수, '국민영웅'서 '논문조작' 추락까지   [05/12/23 11:14]
서울대 조사위 "황 교수 처벌 피할 수 없을 것"   [05/12/23 11:16]
'배아줄기세포' 어떻게 만드나   [05/12/23 11:24]
고개 떨군 국민…'모두 속았다'   [05/12/23 11:24]
서울대 조사위 중간발표 의미와 파장   [05/12/23 11:25]
서울대 조사 어떻게 진행됐나   [05/12/23 11:17]
줄기세포 6개 진위여부 확인중   [05/12/23 11:21]
"논문 조작 황 교수가 직접 지시"   [05/12/23 11:31]
주요 외신, 서울대조사위 중간발표 긴급 타전   [05/12/23 11:35]
황우석 주변 반응 `제각각'   [05/12/23 13:02]
"황교수, 모든 직책 버릴 것"   [05/12/23 13:02]
황교수팀 주장 원천기술은 '미완'?   [05/12/23 13:24]
서울대 의대, 오후 `줄기세포허브` 기자회견   [05/12/23 14:13]
환자맞춤형 줄기세포는 과연 존재하나?   [05/12/23 11:38]
재계, `황교수팀 논문 조작' 결과에 당혹…관망세   [05/12/23 11:53]
“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대한민국 기술임을
국민 여러분 확인하실 것…다시한번 사죄”   [05/12/23 14:52]

황 교수 사퇴 발언 전문   [05/12/23 15:01]
과기부 "황 교수 연구비 지원 중단"   [05/12/23 15:17]
황 교수 왜 그랬을까   [05/12/23 15:18]
서울대교수협, 황교수 등 파면 촉구   [05/12/23 15:13]
노성일 이사장 "조사委 중간발표 전적으로 신뢰"   [05/12/23 15:49]
시민단체 "황교수·정부 공동 책임지라"   [05/12/23 16:37]
"미국도 이같은 조작사건 계속 일어난다"   [05/12/23 16:41]
검찰, 황교수 등 관련자 줄소환 예상   [05/12/23 16:52]
황교수 옛 동지들 함구 일관   [05/12/23 17:13]
난치병 환자들 "설마 했는데 충격"   [05/12/23 17:13]
"그래도 한국 생명공학은 세계 정상급"   [05/12/23 17:23]
'위풍당당' 황 교수 결국 고개 떨궈   [05/12/23 18:03]
'PD수첩' 재개 첫방 황우석 관련 특집보도   [05/12/23 18:04]
스위스언론 "황교수 성과 믿기에는 너무 화려했다"   [05/12/23 21:16]
英언론 "복제영웅 논문조작으로 사임"   [05/12/23 21:16]
IHT "조급한 흥행주의가 과학적 방법론 왜곡"   [05/12/23 21:17]
인의협, 의협에 노성일씨 등 징계 건의   [05/12/23 21:17]
서울대조사위 수의대서 철수   [05/12/23 21:21]
강원래 "난 절대 황우석 원망하지 않는다"   [05/12/23 21:22]
'연구실 문화' 이대로 좋은가   [05/12/24 19:46]
서울대 조사위, 수의대 철수 "다른 장소서 조사 계속"   [05/12/24 21:13]
'아이러브황우석', 청계천 등 전국서 촛불집회   [05/12/24 21:15]
'일정 앞당겨 입국한 이유'질문에 '묵묵부답'   [05/12/24 22:03]
[사설] 서울대 조사, 무너진 터 위 벽돌쌓는 자세로   [05/12/23 23:02]
서울대, 김선종 연구원 밤샘 조사   [05/12/25 13:06]
김선종 연구원 입국 현장   [05/12/24 23:17]
황우석 파동, 한국 과학계 신뢰도에 파장   [05/12/25 01:02]
`황교수 사태' 사이언스 맹신도 한몫   [05/12/25 07:09]
"섀튼의 연구 중단은 비극"   [05/12/25 08:30]
'조작 논문' 공동저자 책임론 부상   [05/12/25 15:17]
"시간·난자·돈 모두 필요해서?"… '황교수 왜 그랬나'   [05/12/25 16:52]
검찰, 황교수 금주 소환 가능성   [05/12/25 15:19]
서울대, '김선종 빼돌리기' 첩보작전   [05/12/25 15:43]
"서울대 과학자 또다른 국제논문도 조작의혹"   [05/12/25 17:44]
황교수 사태, 어린이 책시장에도 '불똥'   [05/12/25 15:46]
서울대 조사委, 29일 DNA검사결과 발표   [05/12/25 18:15]
佛언론, 황교수 논문조작과 문제점 대대적 보도   [05/12/25 19:33]
서울대병원, 섀튼 박사 제소 검토   [05/12/25 19:38]
의협, 황 교수 사태 연루 의사회원 제재 논의   [05/12/25 20:10]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