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내가 하버드 박사인데…” 그 마음 비우기까지
몽골 선교사 체험기 ‘내려놓음’으로 출판계 돌풍 이용규씨

지금까지 8개월 만에 20만부를 돌파한 개신교계의 베스트셀러가 있다. 몽골에서 선교사로 활동하는 이용규씨가 쓴 ‘내려놓음’(규장)이다. 출판계의 불황 속에서 소설도 아닌 선교사의 체험기가 돌풍을 일으키는 배경은 뭘까?

이씨는 서울대 동양사학과와 대학원을 나와 미국 하버드대에서 ‘중동(中東) 지역학 및 역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내외에서 안정적인 기회를 찾아볼 수도 있었지만 그는 2004년 여름 박사학위를 받자마자 뒤도 돌아보지 않고 아내, 두 자녀와 함께 바로 몽골로 달려갔다. 그는 대학생 시절부터 막연히 품고 있던 선교사의 꿈에 도전했고, 지금은 울란바토르에서 평신도 선교사로서 ‘이레교회’를 담임하고 크리스찬대학인 몽골국제대 교수로 봉사하고 있다.

그러나 책에는, 흔히 예상하듯 선교사를 선택하게 된 극적인 계기나 가족과의 갈등 요소 같은 드라마틱한 사연은 없다. 대신 마지막까지 가슴 한 구석에 남았던 ‘내가 하버드 박사인데…’ 하는 인정 받고 싶어하는 마음까지 비워내는 그의 삶이 소상히 적혀 있다. 결국 이씨가 자신이 가진 것을 고집하지 않고 하나씩 내려놓으며 하나님께 감사하고 그 뜻에 따르는 모습이 독자들의 가슴을 움직인 셈이다.

그의 개인 홈페이지(www.nomadlove.org)에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줄 알았다가 너무나 많은 것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장래 꿈을 선교사로 세웠다” 등 700여 건의 글이 올라있다. 지난 주말 잠시 귀국한 이씨도 “하나님 뜻에 순종하는 모습을 독자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씨는 ‘내려놓음’에 대해 “내려놓고 비워놓으면 하나님은 반드시 채워주신다”며 “유학생활과 몽골 선교 도중에 늘 이런 사실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아직도 몽골에서의 생활은 불편과 도전의 연속이다. 도착 직후 노트북 컴퓨터를 잃어버리고, 거짓말로 돈을 요구하는 현지 교인에 마음 상하고, 복사 한 장 하기도 쉽지 않다. 선교여행은 지프로 수천km 사막과 만년설 덮인 고지대를 달려야 하며 차가 고장이라도 나면 꼼짝없이 야영해야 한다. 틈틈이 학자로서의 연구활동까지 겹쳐 있다.

그러나 이씨는 “불편과 불행은 다르다”면서 “‘당신들을 사랑하겠다, 실컷 이용당하겠다, 마음껏 나를 속이고 이용하라’는 마음이기 때문에 행복하다”고 말했다. “뭔가 이루고 얻으려고 하면 사람 사이에 깊은 관계를 갖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그게 없으면 영향력은 저절로 흘러갑니다(커집니다).”

기득권을 내려놓고 사랑을 베푸는 그에게 몽골의 젊은이들도 반응하고 있다. 이씨는 “도시로 몰려와 하수구에서 생활하는 빈민을 비롯해 10~20대 몽골 젊은이들이 기독교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성령을 체험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씨는 “처음엔 작은 것부터 내려놓는 훈련이 필요하다”며 “지금도 저는 ‘내려놓음’에 대해 스스로 싸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내려놓음’을 모색하고 있다. 이제 생활이 익숙해진 몽골을 떠나고, 2년간 맡았던 이레교회도 다음달에 새 목회자에게 인계할 계획이다. 내년 여름 1년간은 미국에서 학문연구에 몰두할 생각이다. 그 이후는? “하나님께 기도하고 있습니다.”

글=김한수기자 hansu@chosun.com
사진=이기원기자 kiwiyi@chosun.com
입력 : 2006.11.30 00:24 35'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