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작게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최근 10년 사이 '가톨릭 신자' 왜 증가했을까
목회사회학연구소 30일 포럼 개최

최근 10년 간 가톨릭 신자수가 증가한 원인을 분석하는 포럼이 신학 연구모임 목회사회학연구소와 신학 연구모임 ’일상과초월’ 공동 주최로 30일 오후 7시 종로5가 기독교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다.

5월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천주교 신자 수는 1995년 295만명에서 2005년 516만6천명으로 크게 증가한 데 반해 같은 기간 개신교 신자 수는 876만명에서 861만명으로 다소 감소했다.

포럼은 이 같은 통계청 발표를 토대로 가톨릭 신자 증가의 원인을 규명해보고자 마련한 것으로 오경환 신부가 ’가톨릭 신자의 괄목할 만한 성장과 그 요인’에 대해, 개신교 종교사회학자인 박영신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가 ’한국개신교의 성장과 반전’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먼저 오경환 신부는 가톨릭 신자가 증가한 배경으로 ▲민주화와 인권증진 과정에서 가톨릭의 긍정적 역할 ▲사회봉사와 사회복지 분야에서의 헌신 ▲타종교에 대한 개방적이고 관용적인 자세 등을 꼽는다.

박영신 교수는 개신교가 침체국면을 면치 못하고 있는 원인으로 “종교로서의 성스러움을 잃어버리고 물질주의와 경제지상주의와 궤를 같이하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한다.

이와 아울러 포럼에서는 개신교에서 가톨릭으로 개종한 신자 15명의 인터뷰 내용도 함께 발표된다.

사회학자들과 일선 목회자들이 공동으로 진행한 인터뷰 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개신교에서 가톨릭으로 개종한 이유는 “개신교가 다소 외형적이며 세속적인데다 배타적이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연합뉴스
입력 : 2006.11.28 16:01 55'

문화토론방 100자평 쓰기  블로그 스크랩  이메일  프린트 


 |